Chris Choi's Blog

기차와 타짜

leave a comment »

일 년에 한 번 기차를 탈까 말까 하지만, 기차를 탈 때마다 영화 『타짜』가 생각난다. 평경장이 살해당했던 곳, 고니가 죽음의 고비를 맞았던 곳.

기차와 타짜_Image 1

[Image 1]

고니가 가방에 의지한 채로 달리는 기차에 매달려 있을 때, 기차에서 떨어지기 직전에 웃음을 보인다. 그 의미는 무엇일까? 나라면 눈을 감고 그저 죽음을 기다렸을 텐데.

Advertisements

Written by Chris Choi

February 8, 2015 at 9:01 pm

Posted in Movi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