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 Choi's Blog

새싹

leave a comment »

새싹. 오랜만에 사용해 보는 단어다. 우리 세현이가 씨를 심고 물어 주어 새싹을 틔웠다.

새싹_Image 1

[Image 1]

어린 시절 강낭콩을 심었던 기억이 난다. 잘 자랐는지까지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 아이를 통해 오랜만에 생명의 강함과 소중함을 느껴 본다. 어른은 아이를 통해 ‘자란다’. 그리고 아이가 어른을 통해 자랄 수 있도록 어른이 노력해야 한다.

Advertisements

Written by Chris Choi

April 16, 2015 at 9:02 am

Posted in Family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