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 Choi's Blog

아들의 미용실

leave a comment »

얼마 전부터 아빠, 엄마, 아들이 한 미용실을 다니게 되었다. 그 전까지 아들은 미용실에 가면 세상을 잃은 것처럼 울어댔는데, 새로운 미용실에서는 한 번도 울지 않았다. 뽀로로만이 답은 아니었다. 조금 더 넓고 조금 더 친절한 미용실이 답이었을까? 궁금하다.

아들의 미용실_Image 1아들의 미용실_Image 2

[Image 1, 2]

Advertisements

Written by Chris Choi

October 25, 2015 at 5:26 pm

Posted in Lif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