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 Choi's Blog

로봇, 소리

with 5 comments

  1. 이성민 + 김원해. 이 사실만으로도, 흥행 성적과 관계 없이 나는 이 영화를 봤다. 이들이 출연하는 영화는 앞으로도 놓치지 않고 볼 것이다.
  2. 조금은 지루하고 엉성한 장면들이 적지는 않았다. 그러나 마지막 10분이 아쉬움을 상쇄했다고 생각한다.
  3. 이성민씨는 사투리 연기가 훨씬 더 친근하다.
  4. 대구 지하철 사고. 세월호의 아픔이 Overlap 되는 것은 당연한 일이 아닐까?
  5. 전혜진님은 짧은 출연 시간에도 존재감이 남달랐다. 남편이 마음을 추스르는 데 큰 힘이 되었을 것이다. 그래서 결말이 슬프지만은 않았다.
  6. 소리는 귀엽다. BB-8도 귀엽다. ‘감성’이 담겨 있기 때문이다. 감성은 Context이다. 인간만의 것이 아니다. (라는 생각이 들었다.)
  7. 한 번은 딸을 놓쳤다. 소리를 놓치는 것은 딸을 한 번 더 놓치는 것이다. 딸이 어떻게 죽어갔는지를 그리는 대신, 소리가 겪은 짧은 ‘아픔’을 보여준 것은 탁월했다.

 

로봇, 소리_Image 1.jpg

[Image 1]

Advertisements

Written by Chris Choi

January 29, 2016 at 10:06 pm

Posted in Movie

Tagged with ,

5 Responses

Subscribe to comments with RSS.

  1. […] 누가 김원해님처럼 자연스러운 오른 팔 역할을 할 수 있을까? 『타짜 2』, 『로봇, 소리』에 이어 이 영화에서도 무언가 뚝딱 고쳐 내는 기술자다. […]

  2. […] 로봇, 소리 […]

  3. […] 로봇, 소리 […]

  4. […] 이성민: 『손님』, 『검사외전』, 『로봇, 소리』 […]

  5. […] 로봇, 소리 […]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