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 Choi's Blog

곡성

with 4 comments

 

나는 나홍진 감독의 팬이다. 두 편의 전작인 『추격자』와 『황해』에서 김윤석님과 하정우님을 주연 배우로 선택한 점, 한 편에서는 김윤석님을, 다른 한 편에서는 하정우님을 관객의 입장에 서게 한 점이 굉장히 독특했다. 신작 『곡성』에서는 『황해』로 인연을 맺은 곽도원님을 주연으로 세웠다.

 

1

첫 장면에서 일본에서 온 외지인은 조용한 마을에서 낚시를 한다. 말 없이 낚시에 미끼를 끼우는 모습은 묘한 느낌을 준다. 이 남자는 가해자일까? 아니면 피해자일까? 그가 던지는 미끼에 마을 사람들은 하나씩 죽어 간다.

자연적 배경은 묘한 느낌을 극대화 하는 역할을 한다. 영화 『손님』과 마찬가지로 『곡성』도 Location이 대단하다. 어떻게 장소를 섭외했는지 궁금할 정도다. 장소가 충분히 분위기를 조성한다.

 

곡성_Image 2.jpeg

[Image 1]

 

소문

이야기는 ‘소문’으로부터 시작된다. 외지인이 오고나서 마을에 흉흉한 일이 끊이지 않는다는 소문이다. 일부 형사들과 언론은 독버섯이라는 과학적 Fact를 바탕으로 사건을 파헤쳐 간다. Fact와는 거리가 먼 소문, Fact와 왠지 거리가 가까울 것 같은 과학. 소문은 소문이 아니고, Fact는 Fact가 아닐 수 있다. 곡성 사람들에게 소문은 ‘의심’이다. 경찰과 언론의 분석에 대한 의심이자, 일본인에 대한 의심이다. 소문이 파다할 때, 그것은 이유가 있다.

『곡성』은 『살인의 추억』과 닮은 점들이 있다. 이야기의 전개가 사람들의 소문으로부터 시작한다는 점이 그렇다. 끔찍한 장면이 갑자기 고기 – 피가 흥건한 고기, 그리고 탄 고기 – 를 굽는 장면으로 전환되는 것도 그렇다. 주연 배우의 유머가 심각하게만 흐를 수 있는 분위기를 때때로 이완시켜 준다.

 

미끼

후반부에 접어들면 일광이 등장한다. 그의 등장은 놀랄 정도로 카리스마가 넘친다. 그가 선인지 악인지를 아직은 알지 못하므로 마치 구세주가 등장하는 느낌이다. 그는 정의의 편일까?

 

곡성_Image 2.jpeg

[Image 2]

 

일광은 종구에게 미끼에 관한 이야기를 한다. 마치 낚시꾼이 어떤 물고기가 올라올 것인지 모르고 미끼를 던지는 것처럼, 그 귀신도 이유 없이 미끼를 던지는 거라고. 나홍진 감독의 말처럼 가해자는 가해의 이유가 있지만, 피해자는 피해의 이유가 없다. 귀신은 왜 곡성이라는 마을을 선택했을까? 그리고 귀신은 왜 종구의 딸인 효진을 선택했을까? 그럴 듯 한 설명이다.

미끼에 대한 이야기는 외지인의 낚시 미끼를 떠오르게 한다. 또한 일광의 훈도시는 고라니를 뜯어 먹는 귀신의 훈도시를 떠오르게 한다. 사실 상 일광이 외지인의 편, 악의 편이라는 것을 충분히 드러내는 증거들이다. 앞선 이야기들은 관객에게 던지는 감독의 미끼였다.

 

곡성_Image 3.jpeg

[Image 3]

 

의심

조금 다르게 말하면 그들은 의심이라는 미끼에 걸려든 사람들을 잡는다. 의심 의외의 이유는 없다. 그러나 무명은 다르게 본다. 피해의 이유를 의심이라 말한다. 의심은 소문을 낳고, 소문은 의심을 낳는다. 그 가운데 나쁜 행동이 일어나고, 의심의 대상과의 접촉이 늘어난다. 이것이 피해의 이유다. 마을 사람들의 소문은 종구의 동료 형사인 성복을 통해 종구에게 전해지고, 친구인 병구를 통해 종구에게 전해진다. 다시 그 소문은 종구를 통해 성복에게 전해진다.

 

무명의 , 외지인의

양쪽 모두 자신의 말을 믿으라 말한다. 그리고 상대가 귀신이라 말한다. 갈등 속에서 종구가 할 수 있는 최선은 귀신을 찾아내는 것이다. 그러나 상황이 좋지 않다. 지금 맞닥뜨린 것은 무명. 삼자대면을 할 수 없다. 무명이 귀신이라면 외지인은 귀신이 아닌 셈이 되고, 무명이 귀신이 아니라면 외지인이 귀신인 셈이 되는 상황이다. 무명이 종구의 손을 잡는다. 무명과 종구의 손의 색이 다르다. 아마도 종구에게 무명의 손의 감촉이 다르거나 손이 차가웠을 것이다. 종구는 직감한다, 무명이 귀신이라고. 게다가 외지인이 효진이의 신발을 사용해 주술을 펼쳤던 것처럼, 바닥에 떨어진 효진이의 머리핀을 보고 종구는 무명이 효진이를 해하는 존재라고 확신하게 된다. (짐작이지만, 외지인과 반대로 그 물건들을 이용해 그들을 지키려고 했을 것이다.) 결국 종구는 세 번의 닭 울음소리를 듣지 못하고 자신의 집으로 들어간다. 결론적으로 둘 다 귀신이었다. 관객들의 혼란을 야기하는 큰 이유 중 하나다.

 

곡성_Image 3.jpeg

[Image 4]

 

이삼은 동굴 피신해 있는 외지인을 찾는다. 그 외지인은 성경 구절을 외며 이삼에게 자신이 메시아라고 말한다. 그 증거로 구멍이 난 손바닥을 펼쳐 보인다.

『황해』에서 면정학이 구남의 나약함을 알아채고 표현하는 것도 손 때문이었다.

 

유약한 종구, 유악한 이삼

유약한 종구는 사건 현장에서 뒹굴고 넘어진다. 유약한 이삼은 외지인과 처음 만났을 때 땀을 삐질삐질 흘리며 말도 제대로 하지 못한다. 어떻게 종구는 필사적으로 딸을 보호했을까? 그리고 어떻게 이삼은 음울한 동굴에서 외지인과 대면할 수 있었을까?  부성애와 종교적 신념이 떠오른다. 그것이 전부가 아닐 지도 모른다. 이유가 무엇이든 그들은 그들이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다. 유약한 인물들의 성장 – 혹은 강한 인물들이 더 강해지는 성장 – 은 영화에 없어서는 안 될 요소다.

다만 종구는 다른 이들의 사건에 시큰둥했다. 신부는 종구의 아픔은 아랑곳 않고 냉소적으로 그의 의심을 비판했다. 마치 『검은 사제들』의 신부들처럼.

 

장면의 교차

영화에서 두 번 장면이 교차된다. 첫 번째는 일광이 굿을 하는 순간 종구와 효진이 방에 있고, 외지인이 의식을 한다. 두 번째는 종구가 무명 앞에서 갈등하는 순간 이삼이 외지인을 만난다. 관객을 혼란에 빠뜨리는 교차 장면들이다.

 

일상의 공포

이 영화를 보고 많은 사람들이 찜찜해 하는 이유가 뭘까? 현실적이지 않은 이야기가 나에게 당장이라도 일어날 수 있는 ‘일상의 공포’로 여겨지기 때문은 아닐까? 나에게도 언제나 일어날 수 있을 것 같은 사건처럼 보인다.

Advertisements

Written by Chris Choi

May 15, 2016 at 12:21 am

4 Responses

Subscribe to comments with RSS.

  1. […] 곡성 […]

  2. […] 『곡성』, […]

  3. […] [Link 4. ‘곡성’] […]

    밀정 | Chris Choi's Blog

    September 26, 2016 at 2:16 am

  4. […] [Link 2. ‘곡성’] […]

    럭키 | Chris Choi's Blog

    October 18, 2016 at 12:17 am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