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 Choi's Blog

할머니와 작별

leave a comment »

오랜만에 할머니가 올라오셔서 아들이 신나 했다. 며칠 간 할머니 손을 잡고 이곳 저곳 잘 다녔다. 그러다 버스터미널까지 모셔 드리고 작별하는 순간이었다. 다섯 살이지만 작별의 서운함은 이제 잘 아나 보다. 말로 인사는 하지만 눈을 마주치지 않았다. 다행히 울지는 않았지만 ‘아빠 서운해요’ 했다.

어릴 적 할머니가 일 년 가까이 키워 주셨던 기억이 아직 남아 있어서인지 서운함이 컸던 건 아닐까.

Advertisements

Written by Chris Choi

August 16, 2016 at 6:21 am

Posted in Family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