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 Choi's Blog

도가니

with 5 comments

학교는, 특히 방과 시간 후의 어두워진 학교는 공포를 불러일으키는 공간이다. 게다가 여러 형태의 폭력이 그 안에서 펼쳐진다. 물리적 폭력, 성적 폭력이 끊이지 않는다. 무엇보다 위협적인 폭력은 교장의 수화다. 듣지 못하는 학생들에게 수화가 아닌 말로 떠들어 대는 것이다.

부조리도 다양하다. 청탁, 전관예우, 공무원 비리, 학원 비리. 부조리의 실타래가 끊이지 않는다.

 

%eb%8f%84%ea%b0%80%eb%8b%88_image-1

[Image 1]

 

소설과 영화의 차이

영화 『도가니』를 본 후에 공지영 작가님의 원작 소설 『도가니』를 읽었다.

 

  • 소설에서는 강인호의 아내가 강인호를 자애학교로 보낸다. 영화에서는 강인호의 어머니가 강인호를 자애학교로 보낸다.
  • 강인호와 함께 투쟁하는 인물은 소설에서는 강인호의 대학 1년 선배인 서유진이다. 영화에서는 우연히 만난 인물로 나온다. 소설 상의 강인호와 서유진의 미묘한 감정이 영화에서는 사건에 집중하는 데 걸림돌이 될 수도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이다.
  • 소설에서는 서유진의 아이가 아픈 것으로 나온다. 영화에서는 강인호의 아이가 아픈 것으로 나온다.
  • 소설에서 교장은 강인호를 보자마자 반말을 한다. 영화에서는 처음에 존댓말로 시작한다.
  • 행정실장이 돈을 요구하는 장면에서 소설에서는 강인호가 수화로 대꾸하지만, 영화에서는 하이파이브로 대꾸한다.
  • 소설에서는 강인호가 국어 교사로 나온다. 영화에서는 미술 교사로 나온다.
  • 연두의 엄마가 인권 센터를 찾아 간다.
  • 민수는 박보현 선생을 안고 열차에 뛰어든다.
  • ‘안개’와 ‘무진’은 소설에서 중요한 배경이 된다.

 

[Link 1. ‘도가니와 부산행’]

한 강연에서 공지영 작가님의 이야기를 들었다. 소설과 영화의 핵심인 기득권에 대한 한 구절을 읽어 주셨다.

 

가진 자가 가진 것을 빼앗길까 두려워하는 에너지는, 가지지 못한 자가 그것을 빼앗고 싶어하는 에너지의 배라고 한다. 가진 자는 가진 것의 쾌락과 가지지 못한 것의 공포를 알고 있기 때문이다. 가진 자들이 가진 것을 빼앗기지 않으려는 거짓말의 합창은 그러니까 엄청난 양의 에너지를 포함하고 있어서 맑은 하늘에 천둥과 번개를 부를 정도의 힘을 충분히 가진 것이었다.

『도가니』, Page 246-247, 공지영

 

도가니_Image 2.jpg

[Image 2]

Advertisements

Written by Chris Choi

September 26, 2016 at 12:08 am

Posted in Movie

Tagged with , ,

5 Responses

Subscribe to comments with RSS.

  1. […] 도가니 […]

  2. […] [Link 1. ‘도가니’] […]

  3. […] [Link 1. ‘도가니’] […]

  4. […] 도가니, 공지영 […]

  5. […] 도가니 […]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