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 Choi's Blog

연상호 감독의 취향 존중 구역

with 5 comments

( 생각은 Italic으로 표시했습니다.)

 

인권을 주제로 한 창작물의 대부분은 인권을 유린한 사람을 악마로, 당한 사람을 천사로 그립니다. 인권 신장에 도움이 되는 측면이 있기는 하지만, 인권을 유린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우리 같은 사람들입니다. 자신도 모르게 잘못을 저지릅니다. 인권을 유린하는 쪽을 타자화해서는 한계가 존재할 수밖에 없습니다. 가해자 측면에서 만들어 보자는 것이 “창”의 컨셉입니다. 관객은 정철민에게 동화됩니다. 그가 폭력을 가한 이유가 있다고 관객은 생각합니다. 가해자에게도 이유가 있다는 것에 대해 생각해 보면 좋을 듯 합니다.

 

연상호 감독의 취향 존중 구역_Image 1.jpg

[Image 1]

 

부산행

“부산행”의 결말은 기획 초기부터 정해져 있었습니다. 거대 자본과 감독이 싸우는 구도에서 어쩔 수 없이 나온 결론이 아닙니다. 대부분 자본과 감독, 제작사는 한 팀입니다. 대립 구도가 아닙니다. 한 팀으로 활동하지 않으면 좋은 영화가 나올 수 없습니다.

 

[Link 1. ‘부산행]

 

“부산행”이 호평을 받는 이유 중 하나는 좀비 영화에 감정을 넣었다는 것입니다. 한국식 영화의 장점입니다. 보편적 감수성이 표현되지 않았다면 천만 관객에 이르지 못했을 것입니다. 세계 시장에서도 독특한 영화로 평가 받고 있습니다.

천만 영화는 모든 세대를 아우를 수 있는 소재를 가져야 합니다. 천만 영화를 보면 소재가 한정적입니다. 좀비만으로는 6-70대와 여성 관객을 움직이기 어려움을 알고 있었기에, 크게 잘 될 거라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최초 기획부터 감수성이 결합되도록 디자인 되어 있었습니다.

국내의 첫 좀비 영화를 만들어야 했기에 어떻게 좀비를 표현할 것인가 많은 고민을 했습니다. 몇 편의 Reference를 봤는데, 분장이 과해지니까 이질감이 많이 느껴졌습니다. 서양인과 동얀인의 분장이 다른 느낌을 주기 때문입니다. 홍콩 작품들도 우리가 갈 방향과는 달랐습니다. 움직임에 집중해 작업했습니다.

“부산행”은 첫 실사 영화였습니다. 실사 영화가 애니메이션에 비해 표현에 제약이 있다는 것은 맞지 않는 것 같습니다. 많은 자본이 들어와 표현할 수 있는 영역이 넓어지고 있습니다. 의외로 애니메이션은 제약이 많습니다. 예를 들어 “창”의 군복처럼 미묘한 부분에서 표현이 잘 안 됩니다. 또한 산업 자체가 크지 않아 할 수 있는 이야기의 제약이 많습니다.

 

배우

영화를 입체적으로 볼 수 있는 배우를 선호합니다. 배우뿐만이 아닙니다. 영화를 입체적으로 볼 수 있는 스태프를 선호합니다. 최고의 배우들과 스태프들은 영화를 입체적으로 봅니다. 훌륭한 무술 감독은 화려한 액션을 보여 주기 위해 영화의 흐름을 벗어나는 우를 범하지 않습니다. 모든 스태프들은 감독 이상으로 영화의 전체를 분석합니다.

영화는 수 많은 퍼즐들의 조합입니다. 자신의 포지션이 어떤 퍼즐인가를 아는 게 중요합니다. 송강호님의 최고의 연기는 “밀양”이라고 생각합니다. 전도연님의 도드라지는 연기를 옆에서 받쳐 주는 자신의 포지션을 명확하게 이해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자신의 캐릭터에만 집중해서는 안 됩니다. 영화는 Running time 내에서 완벽한 세계를 보여 줘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퍼즐들이 잘 짜여져야 합니다.

 

사회 문제, 창작의 고통

주로 무거운 사회 문제를 다릅니다. 영화의 사회성은 오히려 큰 Entertainment의 요소가 됩니다. 영화관에서 영화를 보면서 삶과 비슷한 일과 사람을 본다는 것은 즐거운 일입니다. 그걸 발견하지 못한다면 다른 것으로 채워야 하는데, 오히려 그게 더 힘든 일입니다.

창작의 고통과 두려움은 그냥 느낍니다. 진도가 나가든 아니든 계속 시나리오를 씁니다. 시나리오는 PC 대신 주로 수첩에 씁니다.

 

연상호 감독의 취향 존중 구역_Image 2.jpg

[Image 2]

 

블랙 코미디

차기작은 초능력에 관한 작품입니다. 한국에서 잘 되지 않는 블랙 코미디를 시도해 보려고 합니다. 한국 영화를 방화라고 부르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주로 코미디와 멜로가 차지했습니다. 그 시기가 지나고 블랙 코미디의 시절이 있었습니다. 장선우 감독, 여균동 감독이 있었으며, 그 시절은 짧았습니다. 그 시절을 이어 이창동 감독, 박찬욱 감독 등 리얼리즘 기반의 웰메이드 영화가 등장했습니다. 짧게 존재했던 블랙 코미디 시기를 동경합니다. 그걸 현대적으로 만들 수 있을까 고민하고 있습니다. “반칙왕”, “조용한 가족”이 그 계보를 잇기는 했지만 요즘은 그런 작품이 없습니다. 요즘 영화들은 스타일이 편향되어 있습니다.

 

감동

영화인을 꿈꾸는 학생들에게. 다른 사람들이 만든 영화와 음악, 소설을 많이 즐기고, 많은 감동을 받으세요. 왜 나는 그 작품들에서 감동을 느꼈는지를 생각하다 보면 나중에 영화를 연출할 때 Reference가 됩니다. “부산행”에서 연출할 수 없을 것 같았던 신파를 할 수 있었던 것도 예전에 감동 받았던 작품들에서 느낀 바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젊은 시절에 많이 즐겨야 합니다. 작품을 만들 때 시간을 내서 감동을 느끼기가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Clint Eastwood 감독의 “Mystic River”는 서사를 다루는 방식에 크게 감명을 받았습니다. 이안 감독이 연출한 “Brokeback Mountain”의 원작 소설도 좋습니다. 나카시마 테츠야 감독의 “갈증”은 극에 달하는 영화입니다.

 

Artist

아이를 아티스트로 키우고 싶다는 생각을 하곤 합니다. 아티스트에게는 이름이 자신의 가치가 됩니다. 회사 명함으로 자신의 가치를 보여 주지 않아도 됩니다. 물론 아티스트의 길은 전적으로 자신이 선택하고 책임을 지며, 나락으로 떨어질 수도 있는 길입니다. 하지만 어려움을 이겨내고 아티스트로 불릴 때, 이름에서 모든 것이 표현됩니다.

 

(누군가에게 소개를 의례적으로 명함을 내밉니다. 일과 관계된 만남이 아닐 때도 그럴 때가 종종 있습니다. 명함 위에 찍혀 있는 회사명과 직급이 나의 Identity 됩니다. 사실 일은 인생의 일부입니다. 명함을 넘어서는 Identity 갖는 것이 중요함을 다시 생각해 봅니다.)

 

연상호 감독의 취향 존중 구역_Image 3.jpg

[Image 3]

Advertisements

Written by Chris Choi

October 2, 2016 at 12:01 am

Posted in Movie

Tagged with , ,

5 Responses

Subscribe to comments with RSS.

  1. […] […]

  2. […] 연상호 감독 […]

  3. […] [Link 3. ‘연상호 감독의 취향 존중 구역’] […]

  4. […] […]

  5. […] [Link 1. ‘연상호 감독의 취향 존중 구역’] […]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