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 Choi's Blog

이제 끌지 말고 동기화 하세요, 스마트 캐리어 Raden

with 2 comments

스물 네살이 되던 2002년 여름, 저는 처음으로 해외 여행을 다녀 왔습니다. 여행 준비로 가장 먼저 여권을 신청했습니다. 그 다음으로 캐리어를 구입했습니다. 그 이후로 8년 간 그 캐리어를 계속 사용했습니다. 꽤 튼튼했는지, 바퀴 하나가 고장 나지 않았더라면 아마도 좀 더 사용했을 것입니다.

 

Raden_Image 1.JPG

[Image 1. 8년 간 사용한 캐리어]

 

생각해 보면 캐리어는 브랜드, 디자인, 크기, 가격 등에 차이가 있을 뿐, 본연의 기능은 제품 별로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한 편으로 보면 굳이 큰 변화가 있을 만한 구석이 없습니다. 큰 불편 없이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다른 한 편으로 우리가 캐리어의 용도를 제한해 왔다고 볼 수도 있습니다.

이 같은 맥락에서 캐리어의 고정 관념을 깨고 혁신적인 제품을 내놓은 기업이 있습니다. 바로 ‘Raden’입니다.

 

제품 구성

‘A22 Carry’, ‘A28 Check’, 그리고 두 제품으로 구성된 세트인 ‘A50 Set’의 세 가지 모델이 있습니다. 가격은 각각 $295, $395, $595입니다. 약간 높은 가격이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럭셔리 아이템이라 할 수는 없습니다.

22인치 / 28인치 /  22인치 + 28인치 모델을 선택한 후, 10가지 중 하나의 색상과 광택 여부를 고르면 됩니다. 저처럼 선택에 어려움을 겪는 고객들에게는 선택지가 많지 않아 좋습니다.

 

Raden_Image 2.png

[Image 2 출처: Raden]

“My mind is blown: These suitcases have a built-in charging station, tracking capability and a weight sensor (buh-bye, overage fees!). They practically come with a college degree—smartest luggage ever. And the apple green shade was created exclusively for me.”

Oprah’s Favorite Things 2016

 

오프라 윈프리를 비롯한 유명인들이 Raden을 극찬했습니다. 어떻게 Raden은 그들의 마음을 빼앗았을까요?

 

Scale

해외 여행을 종종 가시는 분이라면 캐리어의 무게가 기준을 초과해 항공사 직원과 실랑이를 한 경험이 한 번쯤은 있으실 겁니다. 공항에 가기 전에 손짐작으로 대략 무게를 가늠하거나, 체중계를 이용해 무게를 재 보기도 합니다. 하지만 정확할 리 없습니다.

Raden은 손잡이를 잡고 가방을 들면 Mobile Application이 센서를 이용해 무게를 측정해 줍니다. 심지어 공항과 항공사를 선택하면 수수료 (Overage fee) 도 알려 줍니다.

 

Raden_Image 3.jpeg

[Image 3 출처: Raden]

 

Secure

여행 중에 캐리어를 분실하면 정말 속수무책입니다. 그런데 여행 중에 캐리어 분실이 생각보다 적지 않습니다. ‘발 달린’ 캐리어를 다시 찾기란 쉽지 않습니다.

Raden은 Bluetooth를 이용해 위치 추적이 가능합니다. 100ft까지는 인식할 수 있다고 합니다. 100ft가 긴 거리가 아닌데, 누군가가 순식간에 캐리어를 들고 도망치면 의미가 없습니다. 이 점을 고려해 다른 Raden 사용자들도 근처에 위치한 Raden 캐리어를 인식하고, 위치 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물론 이 기능이 의미가 있으려면 Raden 사용자가 많아야 할 것입니다.

 

Design

캐리어의 기본인 디자인도 충실합니다. 외장 소재도 가볍고 견고하며, 방수 처리도 잘 되어 있습니다. 360도 회전 일본제 바퀴도 튼튼합니다. 특히 유선형 디자인은 남다릅니다.

 

Raden_Image 4.jpg

[Image 4. Raden의 디자인 출처: Raden][Image 4. Raden의 디자인 출처: Raden]

 

불필요한 요소를 찾기 어렵습니다. 간혹 지퍼가 열리거나 떨어져서 곤란할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Raden은 지퍼를 Lock으로 이용함으로써 이동 시에 훼손될 염려가 없도록 했습니다.

 

Raden_Image 5.jpg

[Image 5 출처: Raden]

 

광고 동영상도 기가 막힙니다. 여행에 필요한 요소들과 Raden의 요소들을 절묘하게 결합하고 있습니다.

 

[Video 1. ‘Built from the best’ 출처: Raden Vimeo Channel]

 

이제는 포장도 디자인에서 빠질 수 없는 중요한 요소입니다.매트리스를 박스에 포장해 손쉽게 배달하는 Casper처럼, Raden 역시 배송 효율을 위해 간결한 박스에 제품을 담았습니다.

 

Raden_Image 5.jpg

[Image 6. Raden의 포장 디자인 출처: Raden]

 

충전 기능은 덤입니다. 내부에는 배터리 충전기가, 외부에는 두 개의 USB 충전 포트가 위치하고 있습니다. 공항에 설치된 콘센트나 USB 충전 포트를 사람들이 차지하고 있을 때 겪었던 불편함이 생각납니다.

 

Raden_Image 7.jpg

[Image 7 출처: Raden]

 

Implication

‘스마트’ 캐리어의 경쟁이 본격화 되었습니다. 캐리어가 (간혹이지만) 여행의 걸림돌이 되는 존재에서, 여행객들의 경험을 한 단계 높이는 존재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Raden은 Waiting list에 이름을 올린 고객의 수를 좀처럼 줄이지 못할 정도로 많은 수요에 기쁜 비명을 지르고 있습니다. 누군가 한 번쯤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보았을 캐리어의 고정 관념을 타파하는 데 앞장섰기 때문입니다.

일상의 불편과 꾸준한 관찰이 만나 일상을 혁신하고 있습니다. 특히 소프트웨어 위주의 혁신을 넘어 소재 공학, 의료 등이 결합해 혁신의 영역 확장과 가속화에 큰 기여를 하고 있습니다.

 

Reference

Advertisements

Written by Chris Choi

March 2, 2017 at 5:41 pm

Posted in Life

Tagged with

2 Responses

Subscribe to comments with RSS.

  1. […] 이제 끌지 말고 동기화 하세요,  스마트 캐리어 Raden […]

  2. […] [Link 2. ‘이제 끌지 말고 동기화 하세요, 스마트 캐리어 Raden’] […]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