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 Choi's Blog

첫 출장, 도쿄

with 2 comments

2005년 9월, 1년차 사원으로 첫 출장을 가게 되었다. 목적지는 도쿄. 뭣 모르고 간 출장이라 업무는 기억도 잘 나지 않고, 큰 의미도 없었다. 회사에서 보내준 첫 해외 출장이라는 사실만이 중요했다.

[Link 1. ‘Chris’ Road to Globe’]

일본. 난 스시를 매우 좋아하는 것도 아니고, 온천을 매우 좋아하는 것도 아니다. 사실 여행지로 일본은 나에게 큰 매력이 없는 곳이었다. 다만 두 가지. 安全地帶의 음악과 소설 『빙점』. 일본은 나에게 이 두 가지였다.

첫 출장, 도쿄_Image 1.jpg

[Image 1]

安全地帶는 내 음악의 5분의 2다. 무작정 타워 레코드에 들어갔다. 안 되는 일본어로 ‘안젠치다이’를 찾았다. 감격이었다. 그들의 나라에 와서 그들의 음악을 담아 가다니!

[Link 2. ‘安全地帶]

런던에서 어학연수를 할 때 역시 안 되는 영어로 『Macbeth』를 읽었다. 그 나라에서밖에 나올 수 없는 소설이라는 느낌이 강하게 들었다. 『빙점』도 비슷한 느낌이었다. 일본이기에 나올 수 있는 소설.

첫 출장, 도쿄_Image 2.jpg

[Image 2]

11년이 더 지나 절친 동기 DHK이 첫 출장으로 일본을 다녀왔다. 아무 일도 아닌데 새삼스러웠다. 고맙게도 내가 좋아하는 Blue Bottle Coffee 머그컵을 사다 주었다.

첫 출장, 도쿄_Image 3.jpg

[Image 3]

[Link 3. ‘실리콘밸리가 사랑하는 커피, Blue Bottle Coffee’]

얼마 후 친한 후배 JNK 과장님이 도쿄 여행 길에 安全地帶의 CD를 사다 주셨다. 타워 레코드에서!

[Image 4, 5]

첫 출장, 도쿄_Image 6.jpg

[Image 6]

요 전에는 고베 여행 길에 스타벅스 머그컵도 선물로 주셨다. 감사한 JNK 과장님!

[Image 7, 8]

 

회사 동기 DHC가 후쿠오카 여행 길에 스타벅스 머그컵을 사다 주었다.

 

[Image 9, 10]

 

이렇게 추억이 연결된다.

Advertisements

Written by Chris Choi

March 6, 2017 at 10:53 pm

Posted in Global Mind

2 Responses

Subscribe to comments with RSS.

  1. […] 安全地帶 CD 일본에서 선물 […]

  2. […] 동료 JNK 과장님이 일본에 다녀오면서 베스트 앨범을 사다 주셨다. […]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