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 Choi's Blog

택시운전사

with one comment

5.18에 관해 어렴풋이 알게 된 것은 대학 시절 철학 강의 때. 그 후 몇 권의 책과 영화를 통해 조금 더 구체적으로 5.18을 접하게 되었다. 영화 “택시 운전사”는 또 다른 결로 5.18을 다루고 있다.

 

 

[Video 1. 택시운전사 출처: 쇼박스 YouTube Channel]

 

소시민

‘택시운전사’인 김만섭 (송강호 배우님) 은 사글세 10만원을 벌기 위해 위험천만한 여정에 오른다. 오로지 돈을 위해서다. 하지만 그 돈은 자신을 위한 것이 아니다. 그의 딸 은정이 (유은미 배우님) 를 위한 것이다. 속물이라 폄하할 수 없다. 그것이 소시민의 삶인 것을. 딸이 괴롭힘을 당해도 사글세를 내놓으라는 집주인 앞에서는 한 없이 작아진다.

이렇게 보니 송강호 배우님은 소시민의 눈으로 세상을 보는 역할을 많이 맡으셨다. 이발사의 눈으로 본 박정희의 시대, “효자동 이발사”. 관상가의 눈으로 본 수양대군의 시대, “관상”. 직장인의 눈으로 본 사회의 고단함, “반칙왕”. 부정도 애틋하다. “관상”에서도, “효자동 이발사”에서도 그의 눈물은 멈출 줄을 모른다.

소시민이 바라보는 5.18이기에 사건을 측면에서 바라본다. 시위대가 군부대를 마주하고 보는 앵글은 찾아 보기 어렵다. 시각 또한 마찬가지다. 그들이 어떤 만행을 저질렀는지를 샅샅이 밝히는 것이 목적이 아니다. 오히려 한 사람의 소시민도 그 자리에 함께 있을 수밖에 없었던 참담한 현실과, 함께였기에 나누었던 희망을 이야기한다.

 

곡의 노래

초반부와 후반부에는 김만섭이 노래를 부른다. 중반부에는 구재식 (류준열 배우님) 이 노래를 부른다. 극의 흐름을 세 곡으로 읽어볼 수 있다.

영화의 첫 장면. 김만섭은 남산 터널을 지나 한강을 건너며 조용필님의 “단발머리”를 흥얼거린다. 아련한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명곡. (나는 조용필님의 팬이다!) 만섭의 눈에 비친 서울의 풍경은 그랬다. 광주의 풍경과는 달라도 너무 달랐다. 물론 서울에서도 시위는 끊이지 않았다.

무리는 가까스로 광주의 택시운전사인 황태술 (유해진 배우님) 의 집에 도착한다. 한 숨을 돌리자 만섭은 가수를 꿈꾸는 재식에게 노래 한 곡 해 보라고 말한다. 재식은 “나 어떡해”를 부른다. 기타음을 꾸밈음 삼아 못 부르는 노래를 부르는 그의 모습이 재미있다. 함께 웃는다. 그 날의 광주에도 웃음은 있었다. 함께였기에!

마지막 곡은 “제 3 한강교”. 가던 길을 재촉해 서울로 돌아갈지, 태워야 할 손님이 있는 광주로 되돌아갈지 결정을 내리지 못하는 만섭이 부르던 곡. 주먹밥과 구두 사이에서 갈등한다. 그것이 인생이다.

 

번의 탈출

만섭은 네 번의 탈출을 시도한다. 첫 번째 시도는 병원에 있는 아들을 찾아 나선 할머니로 인해 실패한다. 두 번째 시도는 퍼져 버린 자동차로 인해 실패한다. 세 번째는 ‘정의’로 인해 실패한다. 아니, 정의를 위해 포기한다.

 

형씨가 머시가 미안혀라. 나쁜 놈들은 저기 따로 있구만.”

택시운전사

 

택시운전사와 기자의 공통점이 있다. 손님이 있는 곳이면, 기사가 있는 곳이면 어디든 간다는 점이다. 잘못된 언론 보도를 믿으며 폭도, 빨갱이로 여기는 이들을 보며, 주먹밥을 보며 만섭은 광주로 다시 되돌아간다. 딸 다음으로 아끼는, 매일 커버를 씌우는 택시를 기꺼이 내놓는다.

 

No touch

카메라와 가족 사진. 카메라는 기자에게 가장 소중한 물건이다. 만섭에게는 가족이 가장 소중하다. 갈등이 첨예할 때 서로에게 ‘No touch’를 외쳤다. 하지만 어느 순간 카메라와 가족 사진을 통해 갈등이 해소된다.

 

신발

발에 맞지 않아 구겨 신은 신발.

시위가 끝난 뒤 주인 잃은 고무신들.

한 쪽이 벗겨진 재식의 피 묻은 운동화.

 

성장, 그리고 변호인

감독과 배우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들지만, “택시운전사”는 “변호인”을 떠올리게 한다. 단지 주연이 송강호 배우님이라서 그런 것은 아니다. 주인공의 성장이 참 닮았다. 그리고 그 성장을 돕고 방해하는 이들의 모습도 닮았다.

 

쉐끼, 얌마! 내는 대학 가봐 모르겄지만, 저거 공부하기 싫어 지랄뱅이 떠는 아이면, 뭔데? 쟤들 사는 세상은 데모 한다고 바뀌는 그런 말랑말랑한 세상이야? 내가 살아온 세상은 겁나 힘들었어. 세상이 데모로 바뀌어? 니미 뽕이다, .”

변호인

 

사우디로 보내서 고생해 봐야 우리나라가 얼마나 살기 좋은지 알지.”

택시운전사

 

송우석과 김만섭은 대학을 다니지 않았다. 고생길을 지나온 그들에게는 대학생들의 데모가 사치였을지 모른다. 하지만 그들은 사건을 통해 성장한다.

사복 조작 (최귀화 배우님) 은 차동영 (곽도원 배우님) 을 떠올리게 한다.

 

장훈 감독님

“의형제”와 “고지전”의 연출. 사회의 단면을 그리는 시도와 방향성이 인상적이다. 이번 영화도 그렇다.

“의형제”에서 제대로 역을 살린 고창석 배우님을 장훈 감독님의 영화에서 다시 보게 되어 반가웠다. 박혁권 배우님도 역시.

 

배우들

 

궁금한

  • 만섭의 자동차 번호는 ‘3151’이다. 3.1절과 18과 관련이 있는 번호일까?

 

역사를 쓴 두 분께 감사를 드린다.

Advertisements

Written by Chris Choi

August 7, 2017 at 2:28 am

Posted in Movie

Tagged with , ,

One Response

Subscribe to comments with RSS.

  1. […] 류태호: 『내부자들』, 『더 킹』, 『택시운전사』 […]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