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 Choi's Blog

Memo

leave a comment »

메모를 즐겨 하게 된 계기가 두 번 있었다. 초등학교 시절, TV에 나오는 대중가요의 가사를 ‘공책’에 적으며 따라 불렀다. 누가 시켜서 한 게 아니었다. 온전한 나의 즐거움이었다. 내가 좋아하는 곡의 가사를 내 글씨로 공책에 담는 것이 좋았다.

서른 살에 골프를 시작했다. 라운딩을 한 스무 번 하고 나니 내 스윙과 퍼팅 등의 문제를 이해하고 기록할 수 있게 되었다. 뒷주머니에 작은 수첩을 넣어 다니며 과정을 기록했다.

 

연필, Moleskine, Evernote

메모를 할 때는 연필을 이용한다. 연필은 깎을 때도, 글씨를 쓸 때도 감촉과 소리가 좋다.

 

[Link 1. ‘연필]

 

Moleskine 수첩을 주로 사용한다.

 

[Link 2. ‘Moleskine 성공 비결]

 

[Image 2, 3]

 

필기구는 의욕 고취의 중요한 수단이다.

 

Update

심심할 때마다 작성한 메모를 한 장 한 장 넘겨 본다. 더할 내용은 없는지, 불필요한 내용은 없는지 살펴 본다. 오랫동안 여러 번 읽은 책처럼 다이어리가 두꺼워진다. 그러다 보면 앞장과 뒷장이 연결되고, 메모와 책이 연결된다. 새로운 글감이 떠오르기도 한다.

 

Memo_Image 1.jpg

[Image 4]

 

공간 활용

이제는 메모 없이는 무언가를 즐기기가 어렵게 되었다. 메모 중독 초기 증상일 수도 있겠다. 서태지님의 콘서트도, 송강호 배우님의 영화도 메모와 함께 한다.

 

집안 곳곳을 메모의 공간으로 활용한다.

Memo_Image 6.jpg

[Image 6]

 

Memo Process

프로세스라 하기는 조금 거창하지만, 나름대로의 메모 절차가 있다.

 

기록의 욕구

바티칸 박물관에서 가장 인상 깊게 본 유적 중 하나는 바빌론 시대의 시가 적힌 평판이다. 작은 판에 빼곡하게 적힌 시가 인상적이었다. 얼마나 글을 적고 싶었을까 상상해 보았다. 기록은 하나의 욕구다. 그 욕구를 표현하는 방법 중 하나가 메모라고 생각한다.

 

[Link 3. ‘Trip to Italy’]

 

Memo_Image 7.jpg

[Image 7]

 

아내와 아이에게도 메모를 권한다. 아이의 메모를 보면서 아이의 관심사를 알 수 있다.

 

Memo_Image 9.jpg

[Image 9. 자동차 안에서 메모를 하는 아이]

Advertisements

Written by Chris Choi

September 12, 2017 at 6:20 pm

Posted in Communication

Tagged with , , ,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