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 Choi

영화 번역가 이미도의 창조적 상상력

with 2 comments

외화의 Ending credit에서 가장 많이 볼 수 있는 이름. ‘이미도’. 영화를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한 번쯤 영화 번역가인 이미도님의 이름을 들어 보셨을 겁니다. 얼마나 영어를 잘 하시길래 그렇게 많은 영화를 번역하셨을까? 참 궁금했습니다. 한 강연을 통해 드디어 이미도님을 뵙게 되었습니다. 강연 내용은 제 예상을 뛰어 넘었습니다. 바로 창의성이었습니다.

 

제가 덧붙인 내용은 Italic으로 표시했습니다.

 

Happiness

행복의 반대는 재미 없게 사는 것입니다. 일과를 마치고 하루를 돌아봤을 때 재미 있었던 일의 총량이 행복입니다.

창의성의 뿌리 역시 재미입니다. 무언가 재미 있는 일을 하고 있을 때 창의성이 발휘됩니다. 행복한 삶은 재미 있는 삶이며, 동시에 창의적인 삶입니다.

 

Connect

저의 모토는 Steve Jobs 모토와 같습니다. ‘Connect the dots!’ 점과 점을 연결하다 보면 생각지 못한 점이 생겨납니다. 인생이 풍성해집니다.

 

[Link 1. ‘Dots Connected, 재능과 경험 연결하기’]

 

다른 생쥐들과 달리 Remy는 음식 각각의 맛을 느낍니다. 그리고 맛과 맛을 섞어서 즐길 줄 압니다. 융합을 쉬운 한 마디로 풀어내고 있습니다.

 

“But, combine one flavor with another, and something new was created.”

Ratatouille (IMDb)

 

Steal

Good artists copy.

Great artists steal.

 

Steve Jobs가 자주 인용하던 피카소의 말입니다. 왜 모방을 넘어 훔친다는 표현을 사용했을까요?

 

Austin Kleon 저서 “Steal Like an Artist” 읽어 보면 우리가 적극적으로 훔쳐야하는 지를 하나의 인용으로 명쾌하게 설명하고 있습니다. 남의 물건만 빼고 훔칠 있는 모든 것을 훔쳐 보세요!

 

“What is originality? Undetected plagiarism.”

– William Ralph Inge

 

창조적 상상력을 훔쳐라_Image 1.jpg

[Image 1. Austin Kleon의 『Steal Like an Artist』]

 

영화, 독서, 여행

셋 모두 일종의 재미 있는 여행입니다.

 

어릴 적부터 영화와 독서를 좋아했습니다. 그런데 좀처럼 여행에서는 재미를 느낄 수가 없었습니다. 다행히 최근에야 여행의 재미를 알게 되었습니다. 독서와 여행을 연결해 보고, 커피와 여행을 연결해 보니 그렇게 즐거울 수가 없었습니다.

 

우리는 익숙한 곳에 안주하고 싶어 합니다. 하지만 낯선 곳에 가면 궁금해 합니다. 동굴 밖으로 나와 여행을 떠나 보세요.

 

Original thoughts are like shy animals. We sometimes have to look the other way – towards a busy street or terminal – before they run out of their burrows.

“A Week at the Airport”, Alain de Botton

 

저 역시 몇 년 전부터 Bucket List를 작성하고 실천하고 있습니다. 이미도님의 Bucket List 중 하나인 ‘Starbucks 1호점 방문하기’도 실천했습니다.

 

[Link 2. ‘우리 가족의 Bucket List’]

 

“Walden”의 Henry David Thoreau는 문명을 떠나 작은 오두막에서 2년 2개월 이틀을 살았습니다. 숲에서 살며 배우고 깨닫고 성찰하면서 희열을 느꼈습니다. 나의 숲은 과연 어디일까요?

 

I took a walk in the woods and came out taller than the trees.

– Henry David Thoreau

 

상상력의 전도사는 신문 1면부터 마지막 페이지까지를 샅샅이 훑는 종이신문 예찬론자이기도 하다. 매일 2시간 30분을 신문 읽기에 꼬박 바친다는 . 종이신문 기자로서는 고마운 일이지만, 스마트폰과 SNS 시대에 시대착오는 아니냐고 모르는 물었다. 그는 고전백설공주거울 비유를 들었다. ‘거울아 거울아 누가 제일 예쁘니 왕비 질문에 대답하는 거울은 현대의 검색 엔진이지만, 결국은 사색(思索)하는 백설공주를 당해내지 못한다는 . 그는 ‘Shallow Thinking’이란 표현을 썼다. SNS 스마트폰에만 집착하면 파편적이고 얇은 사유에 그치지만, 조각들을 꿰어 ‘Deep Thinking(깊은 사유)’ 원한다면 종이책과 종이신문을 함께 읽어야 한다는 주장이었다.

신문·책 읽어야 삶을 디자인합니다, 이게 R&D’, 어수웅, 조선일보, May 15, 2016

 

저도 신문 읽기를 좋아합니다. 읽기만큼 신문 읽기를 하는데요, 점과 점을 연결하는 신문이 역할을 하는 같습니다. 평소에 관심을 두지 않았던 이야기들도 접할 있고, 공감이 되는 생각들도 많이 만나볼 있어 좋습니다.

 

시와 소설, 인문학 속에서 상상하다 보면 상상력을 키울 수 있습니다. 과연 지금의 공교육은 상상력을 키우는 교육일까요? 영화 “Sully”와 같은 긴박한 상황에서 상상력을 발휘할 수 있을까요?

 

[Link 3. ‘Sully’]

 

“스타워즈”가 대학 중퇴의 트럭 운전사의 삶을 바꾸어 놓았습니다. James Cameron 감독의 이야기입니다. 방대한 독서가 그의 상상력을 키웠습니다. 우리는 좋아하는 것을 해야 합니다.

 

인생 영화

저도 인생의 영화가 있습니다. 이미도님이 번역하신 “Kung Fu Panda” 비롯해 “Mad Max”, “반칙왕등의 영화 DVD 소장하고 있습니다.

 

[Link 4. ‘나의 영화 Best 10’]

 

창조적 상상력을 훔쳐라_Image 0.jpg

[Image 2. 소장하고 있는 영화 DVD들]

 

영어 공부

이미도님이 영어 공부를 위해 권해 주신 방법 하나가 영영 사전 읽기입니다. 저도 오랜만에 영어 공부를 , 아이에게 영어도 가르쳐줄 종종 영영사전을 함께 봅니다.

 

[Link 5. ‘사전’]

 

창조적 상상력을 훔쳐라_Image 3.jpg

[Image 3]

Advertisements

Written by Chris Choi

December 1, 2017 at 8:01 pm

Posted in Movie

Tagged with ,

2 Responses

Subscribe to comments with RSS.

  1. […] 이미도 영화 번역가님 강연: 창조적 상상력의 비밀 […]

    2017 | Chris Choi's Blog

    December 16, 2017 at 1:49 am

  2. […] 똑똑한 식스팩, 이미도 […]


Leave a Reply to 2017년에 읽은 책 | Chris Choi's Blog Cancel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