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 Choi's Blog

뒤꿈치

leave a comment »

오랜만에 구두를 한 켤레 샀다. 딱딱한 구두여서인지 신은 첫 날, 뒤꿈치가 심하게 까졌다. 새 신발이 가끔 한 쪽 발에 상처를 주긴 했지만 이번은 양쪽 발의 상처가 깊었다. 열흘 넘게 아렸다. 그 작은 상처 두 개가 내 일상을 약간 어지럽힐 정도였다.

문득 든 생각. 신발에 내 발을 맞추는 것도 그렇게 힘든데, 세상에 내 생각을 맞추는 것은 얼마나 힘든 일일까.

 

[Video 1. ‘민물장어의 꿈’ 출처: 오마이뉴스 TV YouTube Channel]

Advertisements

Written by Chris Choi

March 12, 2018 at 12:51 am

Posted in Essay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