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 Choi

2018년 Bitcoin 단상

leave a comment »

2013년 12월, 잠시 Bitcoin에 관심을 가졌었다. 돈에 큰 관심이 없어서인지, 그리고 돈을 버는 재주와는 거리가 멀어서인지 왜 그 때 조금이라도 Bitcoin을 사 두지 않았나 하는 후회는 없다.

 

[Link 1. ‘화폐의 다른 혁명, Bitcoin’]

 

4년 여가 지난 지금, 그 때와는 상황에 차이가 크다. 몇 가지 생각이 떠오른다.

 

  • 누가 그 시스템을 설계하고, 구현하고, 운영하는가? 그 시스템을 누가 승인했는가? 세계 시민이? 국가가? 아니면 소수가?
  • 투자를 훌쩍 넘어 투기로 이어지고 있다. 물론 누구는 투기라 하고, 누구는 투기가 아니라 한다. 묻지마 투자가 존재하는 것을 보면 투기 세력이 분명 존재한다.
  • Blockchain 기술보다 Bitcoin의 가치가 두드러지는 이유는? Mining의 동력이 떨어져 Bitcoin이 사라지는 일이 없게 하기 위해서?
  • 경제 규모에 맞지 않는 Bitcoin 거래는 무엇을 의미하는가? 김치 프리미엄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 우리나라의 기술 수준은? 거래소? Mining? Blockchain 응용? 어느 영역에서 두드러지는가?
  • 거래소는 뭥미?
  • 신용과 무신용 사이.
  • 튤립 광풍과 공통점과 차이점을 보면 재미있겠다.
Advertisements

Written by Chris Choi

March 20, 2018 at 1:25 am

Posted in Economy

Tagged with ,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