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 Choi

첫 하원과 첫 하교

leave a comment »

처음으로 어린이집 하원하는 아이를 데리러 갔던 게 벌써 5년 정도 되었다. 어린이집 등원을 시작한지 열흘 정도 되어 처음으로 아이를 데리러 갔다. 아빠를 반갑게 따라나서는 모습은 똑같다. 그리고 덧붙인다. ‘신난다!’ 어디서 배운 말일까?

 

[Image 1, 2]

 

초등학교 하교하는 아이를 데리러 갔다. 오랜만에 초등학교 벤치에 앉아 아이를 기다려 본다. 학교의 모습은 크게 변하지 않았다. 그냥 편안하고 좋다.

 

첫 하원과 첫 하교_Image 3.jpg

[Image 3]

 

차 조심!

 

첫 하원과 첫 하교_Image 4.jpg

[Image 4]

 

Advertisements

Written by Chris Choi

March 20, 2019 at 10:10 pm

Posted in Family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