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 Choi

남영동

leave a comment »

민주주의의 선배님 중 한 분인 김근태님. 그의 고난과 희생을 여러 형태의 작품들을 통해 만날 수 있다는 건 참 다행한 일이다. “남영동”, “남영동 1985”, “짐승의 시간”.

고문 ‘기술자’라고? 어떻게 고문이 기술이 될 수 있는가? 그들은 무엇을 위해 죄악을 저질렀는가? 그리고 그들은 진심으로 피해자들에게, 이 사회에, 역사에 무릎을 꿇고 사죄했는가?

Written by Chris Choi

July 22, 2019 at 12:48 pm

Posted in Politic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