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 Choi

A Gentleman in Moscow

leave a comment »

러시아 혁명을 한 인물의 관점에 집중해 그려 본 소설이 있었을까? 그것도 미국인 소설가의 작품 속에서.

 

[Link 1. ‘ 분들의 Book List – A Gentleman in Moscow / 모스크바의 신사]

 

알렉산드르 일리치 로스토프 백작은 혁명을 주동한 죄로 가택 연금을 당하게 된다. 가택은 다름 아닌 그가 묶고 있던 호텔. 스위트룸에서 골방으로 쫓겨나지만, 다행이도 물건의 일부는 옮겨둘 수 있었다.

그는 현실 인식이 뛰어난 사람이다. 실망하거나 체념할 시간이 없다. 나라면? 자신의 실책이든 국가의 실책이든 비관에 빠지지 않았을까? 오히려 그는 주변의 변화를 긍정적으로 수용한다. 말 그대로 ‘신사’답다. 산책, 신문, 빵, 대화… 내가 좋아하는 것들이라 공감이 된다.

긍정의 이유는 있다. 지식과 경험이다.

식당, 꽃집, 이발소 모두 혁명의 영향에서 벗어날 수 없었다. 일상의 공간들로 배경이 한정되어 있어 더욱 현실적으로 느껴진다.

Advertisements

Written by Chris Choi

August 11, 2019 at 11:41 pm

Posted in Literatur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