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 Choi's Blog

Archive for the ‘Essay’ Category

물레방아

leave a comment »

#1

인생은 물레방아.

 

#2

늦은 밤, 동네 도서관에 책을 반납하러 가는 길. 버스가 한 대 지나간다. 그 안에 고단한 젊음이 있다. 한 때 내 모습. 고단한 젊음은 창 밖의 나를 바라보며 어떤 생각을 했을까? 버스 안에 있던 젊은 시절의 나는 창 밖의 그를 부러워했다. 그럴 필요는 없었다. 인생은 물레방아니까.

 

#3

“Mashed food, warm milk, frequent naps, their family’s constant attention. Quality diaper products. … Old people are babies’ natural competitors.”

“The Boss Baby”, Season 2 Episode 2, Super Cool Big Kids Inc.

 

물레방아_Image 1.jpg

[Image 1. 화담숲의 물레방아]

Advertisements

Written by Chris Choi

November 3, 2018 at 12:29 am

Posted in Essay

Make It Count

leave a comment »

Nike는 Casey Neistat에게 ‘LIFE IS A SPORT. MAKE IT COUNT’를 영화로 표현해 보라고 했다. Casey Neistat은 멋지게도 그 돈을 열흘 간의 여행에 전부 써버렸다.

 

[Video 1. ‘Make It Count’ 출처: Casey Neistat YouTube Channel]

 

하지만 다른 영화가 필요 없었다. 충분히 한 편의 영화가 되었다. 달리고 달린다. 색다른 곳을. 신기함도 있지만 두려움도 있다. 그렇게 달린다. ‘MAKE IT COUNT’.

이 영상을 보면서 나도 영상으로 기억을 담고 싶어졌다. 같은 포즈를 다른 곳에서 지어 봐도 좋겠다. 다른 느낌. 여행을 가면 스타벅스를 잊지 않고 가 보고, 우체국에서 엽서를 한 장 쓰는 이유다.

 

[Link 1. ‘해외 여행의 패턴’]

Written by Chris Choi

October 17, 2018 at 6:37 pm

Posted in Essay

나의 자부심

with one comment

인생 살아가는 데 자부심이 중요하다는 생각이 든다.

 

 

작은 것이라도 자부심을 찾아 보자. 그리고 자부심을 일상에 연결해 보자.

Written by Chris Choi

September 7, 2018 at 10:39 am

Posted in Essay

신뢰할 수 있는

leave a comment »

팀에 배치 받은 신입 사원이 첫 미팅에서 짧은 자기 소개를 한다. 마지막 한 마디에 한 대 맞은 듯한 느낌이 들었다.

 

신뢰할 있는 동료가 되겠습니다!’

 

나는 신뢰할 수 있는 동료일까?

나는 신뢰할 수 있는 남편일까?

나는 신뢰할 수 있는 아빠일까?

나는…

신뢰할 있는 사람일까?

 

부끄러워진다.

Written by Chris Choi

September 6, 2018 at 12:53 am

Posted in Essay

시간

with one comment

#1

강아지의 하루는 사람의 하루와 같을까? 절대 시간으로는 강아지의 하루가 사람의 일주일과 같다고 한다.

 

#2

부모의 시간과 자녀의 시간도 비슷하지 않을까? 부모에게 남은 시간과 자녀에게 남은 시간은 인생에서의 비율이 같지 않다. 부모와 자녀가 지금까지 함께 보낸 시간 역시 인생에서의 비율이 같지 않다.

부모의 마음은 아련할 수밖에 없다.

Written by Chris Choi

June 4, 2018 at 12:10 am

Posted in Essay

숲 속의 작은 집

leave a comment »

‘숲 속의 작은 집’에서 나는 무엇을 해 볼까?

 

1. 기타와 악보를 가져 가서 작곡 하기

2. 멍 때리며 글 쓰기

 

숲 속의 작은 집_Image 1.jpg

[Image 1 출처: tvN]

Written by Chris Choi

June 1, 2018 at 2:18 am

Posted in Essay

Tagged with

생활의 발견

leave a comment »

#1

Diamonds in the rough

Rough in the diamonds

Nothingness, 최재홍

 

#2

사람 사는 세상에 살면서

소머리 국밥을 먹는다

소들이 사는 세상에서는

소들이 사람머리 국밥을 먹는다

『사랑하다가 죽어버려라』, 국밥”, 정호승

Written by Chris Choi

May 21, 2018 at 12:48 am

Posted in Es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