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 Choi's Blog

Archive for the ‘Reading’ Category

김봉진의 책 읽는 법

with one comment

[Link 1. ‘배달의 민족 방문기]

 

김봉진의 책 읽는 법_Image 1.jpg

[Image 1]

 

언제부터 책을 좋아하게 됐나요?

생각이 좀 다르다. 나중에 알게 된 게 너무 많아. 책을 통해.. 고교 때, 대학 때, 논술 준비할 때.. 읽었을 만한 책.. 앵무새 죽이기, 코스모스..

어릴 때 읽었다면 감흥이 적었을 텐데, 시간이 지나 읽으니 느끼는 게 달랐습니다.

사회 생활을 하다가 우연히 창업하게 되었습니다. 다른 창업가들 중에 고학력자들이 많았습니다. 지적 이미지를 보완하기 위해 책 읽는 것을 과시적으로 Facebook에 올렸습니다. 10년쯤 하다 보니 지금의 모습에 이르렀습니다.

 

김봉진의 책 읽는 법_Image 2.png

[Image 2. ‘#과시적독서가’ 출처: 김봉진님 Facebook]

 

2~3년이 지나니 새로운 것 알아가는 즐거움이 커졌습니다. 책을 읽는 과정이 지겨울 때도 있지만, 열 권 중 한 권을 건지는 쾌감이 적지 않습니다. 『인간의 품격』이 그런 책입니다. 숱한 방황 후에 좋은 책을 만나게 됩니다.

예전엔 없었던 책을 좋아하는 친구들이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삶이 달라지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주변에 책을 함께 읽을 친구가 있으면 좋습니다.

 

책을 읽어야 있나요?

읽지 않아도 잘 살 수 있습니다. 운동을 하지 않아도 사는 데 지장이 없는 것처럼 말입니다. 책이 강요의 대상은 아닙니다. 그럼에도 책 읽는 방법에 대해 책을 쓴 것은 궁금해 하는 사람들이 있어서입니다. 책을 읽는 방법이 맞는지 검토해 보고 싶은 사람들도 있고, 책 읽기를 어떻게 시작해야 할 지 어려움이 있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독서법 관련 책들을 읽은 후에 방법을 골라 훈련해 본 것을 바탕으로 책을 썼습니다. 읽다가 포기하는 분들에게 다시 시작해 볼 수 있는 용기를 주고 싶습니다. 욕구가 있는 분들이 조금 더 잘 읽을 수 있게 도움이 되고 싶습니다.

 

[Image 3, 4]

 

좋은 책이란?

“A book must be the axe for the frozen sea within us.”

Franz Kafka

 

편견을 깨거나, 당연하다고 생각해 온 것을 다른 방향으로 보여 주는 책이 좋은 책입니다.

“무하마드” 기독교 세계관. 이슬람은 불이 꺼진.. 서양식 교육.

그들도 나름대로 잘 살고 있다는 것을 알게 해 준 책입니다.

데카르트의 『방법서설』. 논리적으로 참 거짓.. 신이 있음을 증명. 놀라웠다.

지난 세 달 동안의 Timeline을 보고 깨뜨려준 책이 있는지 ‘회고’합니다. 없으면 추천 도서를 읽습니다.

어려운 책은 먼저 만화책으로 읽습니다.

 

저도 故박경리 작가님의 『토지』를 만화로 읽었습니다.

 

책과 친해지기 위한

일단 책을 많이 구입합니다. 많이 구입해야 베스트셀러를 넘어설 수 있습니다. ‘한 두 권 사야지’ 하면 베스트셀러 한 두 권을 사게 됩니다. 능동적으로 읽기 위해서는 서가에 들어가야 합니다. 물론 베스트셀러도 트렌드와 패턴을 읽을 수 있다는 점에서 중요합니다.

종이책을 선호합니다.

서재를 만드는 것도 좋아합니다.

생각이 연결되는 것처럼 모든 책은 연결되어 있습니다. 책 지도를 그려 보면서 책과 책이 연결되는 것을 발견하는 게 너무 재미있습니다.

 

김봉진의 책 읽는 법_Image 5.png

[Image 5]

 

거실이 TV를 보는 공간인가요? 거실을 꾸밀 때 거실에 TV를 두는 프레임이 잡혀 있습니다. TV를 버리고 거실을 서재로 만들었습니다. 소파가 책장을 마주 보게 했습니다. 부부가 앉아서 우리 집이 어떤 집이 되었으면 좋을지 고민해 보고, 손으로 그려 보면 어떨까요?

 

저도 TV 거실 구석으로 옮기고, 작은 의자가 책장을 향하도록 했습니다. 환경이 중요합니다.

 

나만의 독서법

독서도 운동처럼 습관 들이기가 필요합니다. 처음에는 하루에 30분씩 책을 읽습니다. 몸이 기억하게 되면 책 읽기가 수월해집니다. 침대, 책상, 소파 등에 책을 가까이 두는 것도 좋습니다.

다음으로는 두꺼운 책에 도전합니다. 그냥 읽습니다. 내용을 기억하지 않아도 됩니다. 중간에 앞으로 다시 돌아가지 말고 끝까지 읽습니다. 끝까지 읽는 것만으로도 만족감이 높아집니다.

 

저도 실천해 보기 위해서 강연 후에 『김수영 전집』을 구입해 꾸준히 읽고 있습니다.

 

김봉진의 책 읽는 법_Image 6.jpg

[Image 6]

 

독서가 한 쪽으로 치우치지는 않는지도 봅니다.

장르 상.

가볍고 재미 있는 책도 간간이 읽습니다. 책 읽기를 즐겁게 하기 위함입니다.

인품 좋고 닮고 싶은 사람에게 인상 깊게 읽은 책을 여쭤 봅니다. 추천해 주시는 책들을 읽고, 좋은 책 소개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연락을 드립니다. 인맥도 쌓고 책도 만날 수 있어 일석이조입니다.

비행기에서 책을 많이 읽습니다. 훈련이 되면 따로 독서를 위한 시간을 만들지 않아도 됩니다. 알아서 읽게 됩니다.

 

저는 매일 독서 일지를 씁니다. 언제 어디서 어떤 책을 읽는지를 빠짐 없이 기록합니다. 장소 기준으로 보면 출퇴근 이동 중에 읽은 분량이 거의 절반에 이릅니다. 시간이 없어서 읽지 못하는 일은 없습니다. 기록해 보면 자신의 독서 패턴을 분석해 있어 좋습니다.

 

김봉진의 책 읽는 법_Image 7.png

[Image 7]

 

[Image 8, 9]

 

서점을 고집하는 이유는?

구성원들에게도 서점에서 책을 구입하기를 권합니다. 디자인을 잘 하려면 다른 사람의 디자인을 제 값 주고 사야 합니다. 그래야 스스로 디자이너로서 자부심을 갖게 됩니다. 책도 마찬가지입니다. 저자들도, 출판사들도 계속 책을 낼 수 있습니다. 오프라인 서점이 없어지는 것은 사회적 자산을 잃는 거라고 생각합니다. 책 값은 회사에서 전액 지원합니다.

 

요즘 음식배달 배달의 민족으로 뜨고 있는 벤처기업우아한 형제들 독서 경영도 파격이다. 직원들의 도서 구입비를 회사가 무한대로 지급한다.

김봉진(38) 대표는 이유를 설명했다. “책의 종류나 가격을 정해두니까 직원들이 진짜 읽고 싶은 책보다는 베스트셀러만 사는 경향이 있더라. 그러고는 읽다가 만다. 읽었다는 죄책감 때문에 다른 책을 산다. 악순환이다. 그래서 아예 언제 어디서든 돈에 상관 없이 책을 사도록 했다. 읽든 읽든, 읽다 말든 상관없다.”

걱정 하지말고 사라. 회사, 독서경영에 반하다’, 장우정 기자, 조선 비즈, January 27th, 2014

 

인당 한 달에 10만원 가량 지원합니다. 성인 평균을 훨씬 넘는 금액입니다. 장기적으로 보면 구성원들의 의식 수준이 높아질 것입니다. 답이 없는 결정을 내려야 할 때, 그리고 토론 할 때 좀 더 매끄럽게 임할 수 있는 기반이 될 것입니다.

 

지금껏 가장 영향을

『논어』, 『군주론』, 『자유론』입니다. 오류가 없는 판단은 있을 수 없습니다.

 

김봉진의 책 읽는 법_Image 10.jpg

[Image 10]

 

저는 故피천득 작가님의『인연』, Thomas Friedman The Lexus and the Olive Tree』가 그런 책입니다. 삶을 바꾼 책이라고 주저 없이 말하기는 어렵지만, 적어도 생각에 여러 모로 영향을 책입니다.

 

최근에 도끼처럼 정신을 들게

알렉시예비치의 『전쟁은 여자의 얼굴을 하지 않았다』는 여성의 시각으로 전쟁을 바라봅니다. 한 번도 생각해 본 적이 없는 일입니다. 전쟁의 역사는 왕이나 장군, 영웅에 대한 이야기로 가득했습니다. 여성에 대한 이야기는 드물었습니다.

 

김봉진의 책 읽는 법_Image 11.jpg

[Image 11]

Advertisements

Written by Chris Choi

April 16, 2018 at 12:53 am

Posted in Reading

Tagged with , ,

가족의 독서

leave a comment »

Written by Chris Choi

February 14, 2018 at 12:20 am

Posted in Reading

2018년에 읽은 책

with one comment

열 일곱 가지 Category에 마흔 일곱 권의 책을 읽었다.

 

Art (2)

  • 미술 이야기 2, 양정무
  • 프리다 칼로 & 디에고 리베라

 

Business (6)

 

Design (1)

  • 마카로니 구멍의 비밀, 하라 켄야

 

Economy (1)

 

Education (3)

 

English (1)

 

Essay (1)

  •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 곰돌이 푸

 

History (4)

  • 만화 병자호란 (상), 한명기, 정재홍
  • 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 11
  • 병자호란 1, 한명기
  • 왕으로 산다는 것, 신병주

 

Knowledge Management (2)

  • 매일 아침 써 봤니, 김민식
  • 통찰, EBS

 

Law (1)

 

Life (1)

  • 스타벅스, 공간을 팝니다

 

Literature (8)

  • 만화 토지 1
  • 장미의 이름 (상), 움베르토 에코
  • 장미의 이름 (하), 움베르토 에코
  • 표백, 장강명
  • 하얀 거탑 1, 야마사키 도요코
  • 화차, 미야베 미유키
  • 현남 오빠에게, 조남주 외
  • 회색인, 최인훈

 

Media (3)

 

Personal Innovation (3)

 

Reading (3)

 

Society (6)

  • 국가의 사기, 우석훈
  • 분노하라, 스테판 에셀
  • 불황 10년, 우석훈
  • 세상을 바꾸는 언어, 양정철
  • 인구 충격의 미래 한국, 전영수
  • 88만원 세대, 우석훈, 박권일

 

Tech (1)

 

2018년에 읽은 책_Image 1.png

[Image 1]

Written by Chris Choi

January 2, 2018 at 1:25 am

Posted in Reading

군대, 책

leave a comment »

군대에서도 내 책을 읽고 싶었다. 엄마와 외숙모께 부탁해 소포로 책을 받기도 했고, 휴가 때 한 두 권 사 오기도 했다. 보안 검토 도장을 받기만 하면 반입은 어렵지 않았다. 도장이 찍혀 있는 책을 여전히 몇 권 가지고 있다.

 

군대, 책_Image 1

[Image 1]

 

그래도 그리 나쁘지 않은 시대에 군대를 다녀왔다는 생각이 든다. 언젠가의 선배들은 ‘불온 서적’이라는 딱지가 붙은 책들을 심지어 군대가 아닌 학교 내에서도 읽기 어려웠을 것이다. 물론 아직 갈 길은 멀다.

Written by Chris Choi

December 15, 2017 at 11:12 pm

Posted in Reading

동네 도서관

leave a comment »

우리 가족은 얼마 전부터 주말마다 동네 도서관을 다니고 있다. 좋은 점이 한 두 가지가 아니다.

 

책과 가까워진다. 자녀도 그렇지만, 아빠와 엄마가 책과 가까워진다. 스스로 읽을 책을 고르게 하고, 스스로 책을 대출하고 반납하게 하면 독립심도 키울 수 있다.

열람실을 이리 저리 다니다 보면 관심사도 넓어진다. 관심을 갖는 만큼 보이기 마련이다. 어떤 책을 만나게 될 지 설렌다.

 

동네 도서관_Image 1.jpg

[Image 1]

 

도서관에 책만 있는 것은 아니다. 도서관은 배움의 장이 된다.

 

동네 도서관_Image 2.jpg

[Image 2]

 

문화도 있다. 미술을 배울 수도 있고, 영화도 관람할 수 있다.

 

동네 도서관_Image 3.jpg

[Image 3]

Written by Chris Choi

November 19, 2017 at 12:27 am

Posted in Reading

Tagged with

읽다

with one comment

그 동안의 독서를 반성하게 해 준 책. 영화를 보면서 가끔 느끼곤 했는데, 영화처럼 책도 연결에 연결을 낳아 세상을 구성한다.

 

읽다_Image 1.jpg

[Image 1]

Written by Chris Choi

November 4, 2017 at 12:12 am

Posted in Reading

Tagged with ,

la Feltrinelli

with 3 comments

[Link 1. ‘서점 기행’]

 

이탈리아 여행 중 짬을 내 가족을 데리고 이탈리아 대형 출판사이자 서점 체인인 la Feltrinelli에 다녀왔다.

 

[Link 2. ‘Trip to Italy’]

 

la Feltrinelli_Image 1.jpg
[Image 1]

 

비 오는 평일 저녁이어서인지 조용하고 차분한 것 외에는 우리 서점들과 크게 다른 모습은 아니었다.

 

la Feltrinelli_Image 2.jpg
[Image 2]

 

내 절친이 가장 좋아하는 작가는 한강 작가님이다. 나도 더불어 좋아하게 되었다. 이번에 한강 작가님의 “소년이 온다”가 이탈리아의 문학상 중 하나인 ‘말라파르테’에서 수상하게 되었다. “Atti Umani”라는 이름으로 이탈리아 서점에 출간되어 한 권 구입했다. 이것이 la Feltrinelli를 방문한 첫 번째 목적이었다. 언젠가 한강 작가님을 뵙게 된다면 이 책에 사인을 받고 싶다.

 

[Image 3, 4]

 

책의 표지를 보면 멤버쉽에 가입하면 15%를 할인해 준다고 되어 있다. 우리 서점들에 아쉬운 점이다. 온라인 구입은 할인해 주면서, 같은 책을 오프라인에서는 할인 없이 구입한다는 것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 물론 ‘바로드림’ 같은 서비스가 있기는 하지만 번거롭다.
두 번째 목적은 “피노키오”. 피노키오는 피렌체에서 탄생했다. 첫째 아들이 평소에 피노키오 이야기를 자주 하길래, 서점에서 피노키오 책을 사 주었다. 물론 원작은 두꺼운 소설이라 동화책으로 사 주었다.

 

[Image 5, 6]

 

육아에 관심이 많은 아내는 한참을 키즈 코너에서 머물렀다.

 

la Feltrinelli_Image 7.jpg
[Image 7]

 

한국에서 찾아 보기 힘든 책들이 많다고 몇 권을 구입했다.

 

la Feltrinelli_Image 8.jpg
[Image 8]

 

la Feltrinelli는 RED라는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RED는 Read, Eat, Dream의 줄임말로, 일반 서점의 기능에 카페와 레스토랑을 결합한 서비스이다. 요즘 서점들의 트렌드이기도 하다. 어느 한 쪽으로 치우치지 않고 균형감을 잘 유지하고 있는 듯 하다.

 

la Feltrinelli_Image 9.jpg
[Image 9 출처: la Fletrinelli]

 

어느덧 여행에서 서점 기행은 여행에서 빠질 수 없는 코스가 되었다.

Written by Chris Choi

September 21, 2017 at 1:26 am

Posted in Reading

Tagged wit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