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 Choi

Archive for the ‘Society’ Category

론스타와 세월호

leave a comment »

론스타와 세월호. 시기도, 종류도 다른 사회적인 문제들이다. 문득 닮은 점들이 생각났다.

 

  • 또 세월호야? 언제적 론스타야?
  • 일반인들에게 숨겨진 이야기가 너무 많은 것 같다. 무엇이 진실인지 대중은 아마도 영원히 알지 못할 것이다.
  • 사회적 참사가 아닌가? 처벌은 없다.
  • 두고두고 영화로, 다큐멘터리로, 기사로 다룰 가치가 있는 주제다. 왜? Lessons Learned를 찾아 내야 하므로. 남의 일로, 나와 관계 없는 일로 여기면 언제 그런 일이 다시 발생할지 모른다.

Written by Chris Choi

January 18, 2020 at 1:07 pm

Posted in Society

빨리빨리

leave a comment »

모든 게 빨리빨리.

배달, 택시, 버스.

Written by Chris Choi

January 16, 2020 at 7:26 pm

Posted in Society

강기훈님

leave a comment »

말도 되지 않는 수사와 판결. 재심의 결과가 말해 준다. 하지만 세상은, 그리고 당사자들은 진정으로 사과하지 않는다.

강기훈님을 비롯해, 죄 없는 분들의 피눈물을 딛고 출세한 자들은 어떤 오늘을, 어떤 마음으로 살아가고 있을까?

 

[Video 1. ‘유서대필 사건 강기훈 “검찰, 우리의 피눈물 딛고 출세”’ 출처: 김현정의 뉴스쇼 YouTube Channel]

Written by Chris Choi

December 29, 2019 at 1:15 am

Posted in Society

Nonfraternization

leave a comment »

McDonalds의 촉망 받던 CEO인 Steve Easterbrook이 사내 연애를 이유로 해고되었다. 비록 그가 이혼 후 독신 상태이기 때문에 법적인 문제는 없었지만, 사내 연애로 인해 발생될 수 있는 문제들을 방지하기 위함으로 해석된다. ‘MeToo’의 긍정적 파급 효과라 생각한다.

 

[Link 1. ‘MeToo’]

 

기업 내 ‘Nonfraternization’, 즉 임원과 구성원 간 연애를 금지하는 규정이 확대되고 있다. 상하가 있다는 것은 사적인 관계에서 상하가 적용될 여지가 있음을 의미한다. McDonalds는 뛰어난 CEO를 잃었지만, 대신 기업 문화와 윤리를 강화시킨 셈이다.

만약 내가 Steve Easterbrook의 입장이라면 어떤 선택을 했을까?

Written by Chris Choi

December 26, 2019 at 6:54 pm

Posted in Society

진실 따위는 중요하지 않다

leave a comment »

The New YorkTimes의 서평가인 Michiko Kakutani의 “진실 따위는 중요하지 않다”. Barack Obama 전 대통령과의 책 이야기가 흥미진진했다.

공통된 사실이 존재하지 않는 사회. 우리는 그런 끔찍한 사회를 살아 가고 있다.

Written by Chris Choi

November 28, 2019 at 8:38 pm

Posted in Society

Upheaval

leave a comment »

개인은 위기를 맞는다. 국가도 위기를 맞는다. 위기의 형태가 다를 수 있고 위기에 대처하는 방식도 다를 수 있다. 그 중에서 공통점을 찾아 본다면? 개인은 국가의 축소판이 될 수도 있다. Jared Diamond는 “대변동 (Upheaval)”에서 개인을 통해 국가를 바라 본다.

 

[Link 1. ‘ 분들의 Book List – Upheaval’]

 

Selective Change

위기가 다가오면 행동을 취해야 한다. 지금까지 해오던 대로 똑같이 한다면 위기는 사그라들지 않을 것이다. 필수불가결한 원칙은 유지하되, 그 외의 요소들은 유동적으로 다룰 수 있어야 한다.

 

국가를 통해 개인을

반대로 국가를 통해 개인을 바라볼 수도 있겠다. 나에게 위기가 닥쳤을 때 유지해야 할 원칙은 무엇일까? 유동적으로 다뤄야 할 요소들은 무엇일까? 분명한 원칙과 소신을 평소에 정립해야 답할 수 있는 질문들이다.

 

아쉬운

거장의 책에 일개 독자가 평을 하기는 쉽지 않다. 아마도 그의 주변에 많은 전문가들이 있을 것이다. 지인들의 의견을 언급한 부분이 적지 않다. 각 국가의 역사와 현실에 관해 지인들에게 적지 않게 의존한 것은 아닌지, 이로 인해 자신의 Framework를 객관적으로 검증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던 것은 아닌지 궁금하다.

 

References

Written by Chris Choi

October 17, 2019 at 9:25 pm

Posted in Society

Pay it forward

leave a comment »

Written by Chris Choi

July 22, 2019 at 12:22 pm

Posted in Socie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