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 Choi's Blog

영화 번역가 이미도의 창조적 상상력

leave a comment »

외화의 Ending credit에서 가장 많이 볼 수 있는 이름. ‘이미도’. 영화를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한 번쯤 영화 번역가인 이미도님의 이름을 들어 보셨을 겁니다. 얼마나 영어를 잘 하시길래 그렇게 많은 영화를 번역하셨을까? 참 궁금했습니다. 한 강연을 통해 드디어 이미도님을 뵙게 되었습니다. 강연 내용은 제 예상을 뛰어 넘었습니다. 바로 창의성이었습니다.

 

제가 덧붙인 내용은 Italic으로 표시했습니다.

 

Happiness

행복의 반대는 재미 없게 사는 것입니다. 일과를 마치고 하루를 돌아봤을 때 재미 있었던 일의 총량이 행복입니다.

창의성의 뿌리 역시 재미입니다. 무언가 재미 있는 일을 하고 있을 때 창의성이 발휘됩니다. 행복한 삶은 재미 있는 삶이며, 동시에 창의적인 삶입니다.

 

Connect

저의 모토는 Steve Jobs 모토와 같습니다. ‘Connect the dots!’ 점과 점을 연결하다 보면 생각지 못한 점이 생겨납니다. 인생이 풍성해집니다.

 

[Link 1. ‘Dots Connected, 재능과 경험 연결하기’]

 

다른 생쥐들과 달리 Remy는 음식 각각의 맛을 느낍니다. 그리고 맛과 맛을 섞어서 즐길 줄 압니다. 융합을 쉬운 한 마디로 풀어내고 있습니다.

 

“But, combine one flavor with another, and something new was created.”

Ratatouille (IMDb)

 

Steal

Good artists copy.

Great artists steal.

 

Steve Jobs가 자주 인용하던 피카소의 말입니다. 왜 모방을 넘어 훔친다는 표현을 사용했을까요?

 

역시 전부터 Bucket List 작성하고 있습니다.

 

[Link 2. ‘우리 가족의 Bucket List’]

 

저도 인생의 영화가 있습니다. 이미도님이 번역하신 “Kung Fu Panda” 비롯해 “Mad Max”, “반칙왕등의 영화 DVD 소장하고 있습니다.

 

[Link 3. ‘나의 영화 Best 10’]

 

창조적 상상력을 훔쳐라_Image 0.jpg

[Image 10. 소장하고 있는 영화 DVD들]

 

영어 공부

이미도님이 영어 공부를 위해 권해 주시는 방법 중 하나가 영영 사전 읽기입니다. 저도 오랜만에 영어 공부를 할 겸, 아이에게 영어도 가르쳐줄 겸 종종 영영사전을 함께 봅니다.

 

[Image 2, 3]

Advertisements

Written by Chris Choi

December 1, 2017 at 8:01 pm

Posted in Movie

Tagged with ,

Un, Una

leave a comment »

스페인어의 중성형 관사는 Un, 여성형 관사는 Una다. 물은 중성이다. (Un agua) 술은 여성이다. (Una cerveza, Una tequila) 왜일까?

Written by Chris Choi

December 1, 2017 at 6:19 pm

Posted in Global Mind

한 달 간 외국의 한 도시에 머무른다면

leave a comment »

한 달 간, 혹은 일 년 간 외국의 한 도시에 머무른다면, 나는 다음의 세 도시를 택하겠다.

 

1. Mexico City, Mexico

2. Firenze, Italy

3. Los Angeles, United States

 

아내에게도 물어보았다.

 

1. New York, United States

2. Paris, France

3. Frankfurt, Germany

 

한 가지 분명한 차이가 있었다. 나는 모두 가 본 도시를 골랐다. Mexico City에는 장인 어른, 장모님이 살고 계신다. Los Angeles에서는 일년 반 가량 살아 보았다. 반면에 아내는 가보지 않은 도시들만을 선택했다.

나는 모험심이 부족한 것이 맞다! 안정적인 것이 좋다.

Written by Chris Choi

November 30, 2017 at 6:43 pm

Posted in Global Mind

Traffic and English

leave a comment »

Traffic

  • Bumper to bumper
  • Congestion
    • Congestion charge
  • Lane
    • Carpool lane
  • Traffic
  • Traffic death
    • Reduce traffic deaths
  • Traffic jam

 

Traffic Light

  • Traffic light
    • Green light
    • Yellow light
    • Red light

 

The lights are at red / yellow / green.

The light turns red / yellow / green.

 

‘Green light’와 ‘Red light’는 허용과 금지를 의미하기도 한다.

 

We can meet our security imperatives without giving a green light to dictators who abuse universal human rights.

‘Joe Biden: Reclaiming America’s Values’, Joe Biden, The New York Times, September 14th, 2017

 

Driving

  • Driving
  • Drunken driving

 

Speed

  • Curb
  • Drive above 40 m.p.h
  • Speed bump
  • Speed camera
  • Speed limit
    • Exceed speed limits
    • Violate speed limits

 

Vehicle

  • Flats
    • Have flats
  • Parking
    • Parking lot
  • Spare
  • Vehicle

Written by Chris Choi

November 30, 2017 at 6:32 pm

Posted in English

인생의 세 가지 질문

with one comment

회사 강연에 이어 Startup Campus 강연에서 다시 뵙게 된 김상근 교수님. 인생에 대해 질문할 수 있게 해 주셔서 감사한 마음입니다.

 

[Link 1. ‘Dolce’]

 

인문학

인문학이란 무엇일까요? 노를 잘 젓는 효율성에 관한 것은 아닙니다. 오히려 노를 잠시 내려놓고 고개를 들어 별을 바라보는 것입니다. 나는 누구인지, 내 인생의 방향이 맞는지 성찰하는 것입니다.

Written by Chris Choi

November 27, 2017 at 1:12 am

Posted in History

Tagged with

서양 중세 문명과 미술, 지상에서 천상을 꿈꾸다

with one comment

1년 전 여름, 양정무 교수님의 강연을 처음으로 들었습니다.

 

[Link 1. ‘미술이 마술이 , 서양 미술로 읽는 현실 문화 코드]

 

Bucket List에 이탈리아 여행을 담았습니다. 그리고 다녀왔습니다.

 

[Link 2. ‘Trip to Italy’]

 

한 해가 지나 다섯 번째 북클럽 오리진을 통해 양정무 교수님을 다시 뵙게 되었습니다.

 

Ravenna, Italy

라벤나는 모자이크의 도시입니다. 더불어 초기 기독교 미술의 성지이기도 합니다. 수도가 되면서 교회가 많아졌습니다.

소피아 성당과 비슷한 시기에 지어진 산 비탈레 성당 Basilica di San Vitale 은 완벽하게 원형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서양 중세 문명과 미술, 지상에서 천상을 꿈꾸다_Image 1.jpg

[Image 1. Basilica di San Vitale 출처: Opera di Religione della Diocesi di Ravenna]

 

그 당시에는 종말론이 없었을까요? 어마어마한 공포감이 있었습니다. 바이킹은 무시무시한 존재였습니다. 이슬람 세력은 강력했습니다. 유럽은 풍전등화와 같은 상황이었습니다. 천년을 전후해 유럽의 정서가 많이 바뀌었습니다.

그 중 하나의 변화는 토지 결박을 넘어 죽기 전에 성지순례를 다녀오는 것이었습니다. 야고보 성인의 시신이 안치되어 있는 Santiago de Compostela가 대표적입니다. 순례자가 늘어나면서 20~30킬로미터마다 마을이 생겼습니다. 마을들은 성당을 건축하며 경쟁했습니다.

 

양정무 교수님의 강연을 듣고 제 Bucket List에 Ravenna 미술 여행을 추가했습니다! 다시 한 번 교수님 덕분에 Bucket List를 실천하기를 기대해 봅니다.

 

[Link 3. ‘우리 가족의 Bucket List’]

 

Written by Chris Choi

November 24, 2017 at 12:20 pm

Posted in Art

Tagged with

Dolce

with 2 comments

김상근 교수님이 강연을 위해 회사에 방문해 주셨습니다.

 

[Link 1. “우리 회사를 방문한 강연자들]

 

창조성 자체에 대한 연구는 창조 경영에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애초에 창조적인 이들은 ‘남다른’ 사람들이었기 때문입니다. 그 보다 그들이 활동한 시대와 장소에 대해 분석해 보는 것이 적절하다고 생각합니다. 왜 미켈란젤로는 하필 그 시대와 그 장소에서 창조성을 발휘했을까요?

HP의 CEO였던 Carly Fiorina는 HP의 디지털 시대를 열었습니다. 그녀는 중세사와 철학을 전공했습니다. 시대의 변곡점을 분석한 후에 IT 산업에 적용했기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나만의 르네상스, 나만의 재탄생은 어떻게 있을까요? 구태와 관습을 버리고, 행복과 자의식을 가질 가능할 것입니다.

 

중세, 그리고 피렌체

중세는 종교의 시대였습니다. 개인이 주인공으로 등장하기 시작하기는 했지만, 여전히 종교의 보호 아래에 있었습니다. 페스트로 유럽 인구의 3분의 1이 죽었으며, 사람들이 종교에 귀의하게 되었습니다. 고대 로마의 프톨레마의 세계지도를 보면 암흑 시대로 퇴행한 듯한 모습입니다. 예루살렘이 지도의 중심에 있고, 지중해가 그들의 바다로 그려져 있습니다. 인도양과 대서양은 사라져 있습니다. 지리적으로 협소한 관점입니다.

피렌체는 작은 도시 국가였습니다. 르네상스가 시작한, 르네상스의 고향입니다. 단테, 미켈란젤로, 레오나르도 다빈치, 마키아벨리, 보티첼리 같은 천재들이 이 곳에 모였을까요?

단테는 베아트리체를 사랑합니다. 하지만 그녀는 다른 사람과 결혼을 합니다. 9년 후 길거리에서 만나지만 단테는 고백을 하지 않습니다. 단테와 같이 가슴이 뛰어야 합니다. 신나고 즐거워야 합니다.

 

페트라르카

페트라르카는 몽방뚜에 올라 성 아우구스티누스의 “고백록”을 읽으며 정작 인간의 내면에 대해서는 생각하지 않음을 깨달았습니다. “몽방뚜를 내려와서”는 르네상스의 시작을 알리는 책입니다.

 

지오토

지오토는 인간 내면의 세계를 작품으로 표현했습니다. “바르디 채플의 프레스코화”는 의심을 하는, 최초의 근대적 인간을 그리고 있습니다.

 

마사초

마사초가 그린 “낙원에서 추방되는 아담과 이브”는 루카스 크라나흐, 뒤러가 중세적으로 그린 아담과 이브와 차이가 있습니다. 수치심을 솔직히 그렸습니다. 성스럽게 그리지 않았습니다. “세례를 베푸시는 성 베드로”에서도 추위라는 인간의 본질을 그리고 있습니다.

 

인간의 본질

Steve Jobs는 생전에 Google TV가 본질을 이해하지 못한 제품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사물과 인간의 본질을 봐야 한다는 것입니다. Twyla Tharp는 창조적 습관을 기존의 본질에 도전하는 행위로 정의했습니다.

우리는 발칙한 질문들을 제기해야 합니다.

 

나는 법칙을 따라야 하는가?

나는 남과 다를 없는가?

나는 방식을 사용할 없는가?

 

인문학은 통찰력입니다. 사물과 인간의 본질을 성찰하는 것입니다.

 

미켈란젤로

시스티나 예배당은 콘클라베가 열리는 곳입니다. 교황 율리우스 2세는 시스티나 예배당의 재건축을 지시했습니다. 그 동안 그림을 그려 본 적이 없던 조각가인 미켈란젤로는 4년 간 천장화를 그렸습니다. 그는 교황이 그림을 보지 못하도록 커튼을 치고 그렸습니다. 위는 아담과 이브의 타락, 심판, 노아와 술 주정 등 구약의 모습을 그렸습니다. 아래에는 신약에 나오는 불의 심판과 요한계시록을 그렸습니다. 당시 교황청의 타락을 그린 것입니다.

아무도 할 수 없는 일을 한다는 자부심과 성취감, 일을 통해 세상을 바꾼다는 소명의식이 몰입을 하게 했을 것입니다. 더불어 나의 경쟁자는 오직 미래의 자신이라는 ‘Paragon’ (완벽한 모델) 이 그에게 있었을 것입니다. 미켈란젤로가 28세에 완성한 조각상은 조각의 Paragon입니다. 시스티나 예배당 천장화는 회화의 Paragon입니다. 성베드로 대성당의 Dorm은 건축의 Paragon입니다.

옆 사람과 경쟁하지 마세요. 잘 해 봐야 Benchmarking입니다. 미래의 자신과 경쟁하세요.

Written by Chris Choi

November 19, 2017 at 2:28 pm

Posted in History

Tagged wi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