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 Choi's Blog

Posts Tagged ‘책 분류

On Reading

leave a comment »

정성 들여 읽자

좋은 독서를 한 마디로 표현하라 한다면 ‘良書를 정성 들여 읽는 것’이라 말하고 싶다. 양서에 대해서는 다음 글에 대해서 언급하도록 하고, 정성 들여 읽는 것에 대해서 잠시 언급하고자 한다. 정성의 방법은 여러 가지일 것이다. 기본적으로는 精讀이다. 독서를 하는 순간만큼은 모든 집중력을 책에 쏟는 것이 정독이다. 그리고 한 가지를 덧붙인다면, 단락이나 문단, 혹은 Chapter의 핵심 내용을 파악하는 것이다. 언젠가 박경철씨는 책을 읽을 때 읽는 순간에 모두 이해하고 넘어간다는 마음으로 밑줄을 긋는 일은 하지 않는다고 말한 적이 있다. 개인적으로는, 핵심을 파악하고 표시해 둔다는 점에서, 그리고 다음 번에 그 부분을 읽을 때 용이하게 핵심을 파악할 수 있다는 점에서 밑줄을 그으면서 독서하는 것을 권하고 싶다. 그런 행위도 독서에 관해서는 일종의 정성이라고 생각한다.

多讀 하자

앞서 말한 것처럼 좋은 책을 고르는 것은 좋은 독서의 필수이다. 좋은 책의 정의 중 하나는 분명히 자신에게 맞는 책인데, 많은 책을 읽어보지 않고서는 자신에게 어떤 책이 맞는지 알기가 어려울 것이다. 따라서 多讀을 권하며, 이 때 특정 작가나 특정 장르를 처음부터 배제하는 것은 다소 아쉬운 일이다. 필자도 최근에 경험한 바이지만, 예를 들면 만화라는 장르도 마음을 연다면 충분히 많은 가르침을 줄 수 있는 좋은 장르이다. 다양한 장르의 책을 읽어 보자.

단, 무조건 많이 읽는 것이 能事임을 뜻하는 것은 아니다. 혹여 많이 읽는 것과 잘 읽는 것, 혹은 많이 읽는 것과 좋은 책을 읽는 것이 함께 갈 수 없는 것이라면, 나는 기꺼이 후자를 택하고 후자를 권하겠다.

Book Review 쓰자

독서 후에 깨달은 바를 Book Review로 기록해 둔다면 그것이 하나의 작지만 새로운 지식으로 거듭날 것이다. 결국 지식은 깨달음의 연속이기 때문이다.

한 권의 책을 시작할 때마다 나는 Book Review를 작성한다. Book Review를 작성하는 가장 큰 이유는 내용의 요약이다. 집중력이 부족해서인지 책을 읽다가 맥락을 놓치기가 일쑤이기 때문이다. 독후감이라고 해서 거창한 것은 아니다. 주요한 단어, 감동을 받은 문구를 기록하는 것에서부터 독후감은 시작되는 것이기 때문이다. 내가 사용하고 있는 Book Review의 형식은 다음과 같다.

================================================================================

Book Details

  • Title: 내 생애 단 한 번
  • Author: 장영희
  • Publisher: 샘터

 

Book Review

故 장영희 선생님의 책들은 하나같이 나에게 좋은 글쓰기 교본이 되었다.

================================================================================

다른 이들이 내가 읽은 책에 대해 어떻게 느꼈는지가 나는 참 궁금하다. 그래서 신문과 잡지의 서평을 종종 참고한다. 외국 도서의 경우는 ‘The New York Times’나 ‘Economist’ 등에 게재된 서평을 참고한다.

하나 더 권한다면 독서 클럽, 독서 토론 등의 모임을 통해 각자의 Book Review와 Book List를 공유하고 그에 대해 토론해 본다면 좀 더 풍성한 독서가 될 것이다. 다양한 생각을 공유하고, 그 속에서 새로운 생각들이 결실을 맺을 것이다.

광고계에서 유명한 박웅현 Creative Director는 ‘읽는 독서’가 아닌 ‘적는 독서’를 권한다. 책을 읽으면서 간단한 메모도 좋고, 독후감도 좋다는 것이다. 기억에 남는 구절을 적어 두고, 늘 보고 싶은 구절은 눈에 띄는 곳에 붙여 둔다고 한다.

 

서점에 나가 보자

종종 서점에 나가 보자. 혼자도 좋고, 연인과 함께라도 좋으며, 자녀들과 함께라면 더 좋을 것이다. 사람들의 독서 열기를 느낄 수 있으며, 다양한 책들을 접할 수도 있다.

고전을 읽자

시대를 뛰어 넘어 많은 사람들이 고전을 읽는 이유는 분명하다. 고전이 주는 가르침이 풍성하며, 그 가르침은 현재에도 유효하기 때문이다. 또한 시간의 흐름에 따른 다양한 관점을 이해하고, 그것이 우리 역사에 어떤 영향을 미쳐 왔는지를 이해하는 것이 바로 인생의 공부가 될 것이다.

꾸준히 읽자

독서는 흐름이다. 몰아치는 독서는 좋은 흐름이 되기 어렵다. 은근한 불이 음식의 구석구석을 알맞게 데우는 것과 같이, 꾸준한 독서는 우리의 마음 구석구석을 채워 준다.

 

참고 Web Sites

  • Naver 지식인의 서재: 독서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책을 대하는 마음을 느낄 수 있고, 좋은 추천 도서 목록도 있어 좋은 Web site이다.

On Reading_Image 1

[Figure 1. 독서 관련 즐겨찾기]

나중에 나의 집이 생기면 방 한 칸은 서재로 할애할 생각이다. 서재에서 나의 아이들과 함께 독서하는 모습을 그려 보기만 해도 마음이 행복해진다.

 

Reference

  • “창의성 남의 얘기라는 당신에게”, SBS 스페셜, SBS
Advertisements

Written by Chris Choi

January 13, 2013 at 10:23 p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