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 Choi's Blog

Posts Tagged ‘Moleskine

Memo

leave a comment »

내가 메모를 즐겨하게 된 계기가 두 번 있었다. 초등학교 시절, TV에 나오는 대중가요의 가사를 ‘공책’에 적으며 따라 불렀다. 누가 시켜서 한 게 아니었다. 온전한 나의 즐거움이었다. 내가 좋아하는 곡의 가사를 내 글씨로 공책에 담는 것이 좋았다.

서른 살에 골프를 시작했다. 라운딩을 한 스무 번 하고 나니 내 스윙과 퍼팅 등의 문제를 이해하고 기록할 수 있게 되었다. 뒷주머니에 작은 수첩을 넣어 다니며 과정을 기록했다.

 

연필, Moleskine, Evernote

메모를 할 때는 연필을 이용한다. 연필은 깎을 때도, 글씨를 쓸 때도 감촉과 소리가 좋다.

 

[Link 1. ‘연필]

 

Moleskine 수첩을 주로 사용한다.

 

[Link 2. ‘Moleskine 성공 비결]

 

[Image 2, 3]

 

필기구는 의욕 고취의 중요한 수단이다.

 

Update

심심할 때마다 작성한 메모를 한 장 한 장 넘겨 본다. 더할 내용은 없는지, 불필요한 내용은 없는지 살펴 본다. 오랫동안 여러 번 읽은 책처럼 다이어리가 두꺼워진다. 그러다 보면 앞장과 뒷장이 연결되고, 메모와 책이 연결된다. 새로운 글감이 떠오르기도 한다.

 

Memo_Image 1.jpg

[Image 4]

 

공간 활용

이제는 메모 없이는 무언가를 즐기기가 어렵게 되었다. 메모 중독 초기 증상일 수도 있겠다. 서태지님의 콘서트도, 송강호 배우님의 영화도 메모와 함께 한다.

 

Memo_Image 6.jpg

[Image 6]

 

기록의 욕구

바티칸 박물관에서 가장 인상 깊게 본 유적 중 하나는 바빌론 시대의 시가 적힌 평판이다. 작은 판에 빼곡하게 적힌 시가 인상적이었다. 얼마나 글을 적고 싶었을까 상상해 보았다. 기록은 하나의 욕구다. 그 욕구를 표현하는 방법 중 하나가 메모라고 생각한다.

 

[Link 3. ‘Trip to Italy’]

 

Memo_Image 7.jpg

[Image 7]

Advertisements

Written by Chris Choi

September 12, 2017 at 6:20 pm

Posted in Communication

Tagged with , , ,

Moleskine X Peanuts

with one comment

처음 Moleskine에 대해 알게 된 것은 조선일보의 한 기사였다. 얼마 후 샌프란시스코 공항에서 우연히 Moleskine 매대를 발견해 좋아했던 기억이 난다.

 

[Link 1. “Moleskine 성공 비결”]

 

Moleskine은 영화, 인물 등과 끊임 없이 Collaboration을 한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만화인 “Peanuts”와 Collaboration 한 노트가 있어서 구입했다. Peanuts의 아이들은 만화 안에서는 물론, 만화 밖에서도 귀엽고 사랑스럽다.

 

[Image 1, 2]

 

Moleskine의 특징 중 하나는 띄지도 알차다는 것이다. 버릴 게 없는 노트.

 

Moleskin X Peanuts_Image 3.jpg

[Image 3]

 

내가 구입한 노트는 Weekly planner다. 귀여운 스티커도 들어 있다.

 

Moleskin X Peanuts_Image 4.jpg

[Image 4]

 

그냥 두기 아까워 Laptop에 붙였다.

 

Moleskin X Peanuts_Image 5.jpg

[Image 5]

Written by Chris Choi

June 30, 2016 at 7:53 pm

Posted in Communication

Tagged with ,

Moleskine의 성공 비결

with 3 comments

샌프란시스코 공항의 한 상점을 둘러 보다가 특별할 것도 없는데 가격은 매우 비싼 수첩을 발견했다. 웬만한 제품은 수첩 치고는 비싼 20 ~ 30 달러에 판매되고 있었다. 그것이 Moleskine과의 첫 만남이었다.

디자인은 단순하다. 검은색 커버에 미색 속지로 된 지극히 단순한 디자인이다. 투박하기까지 하다. 평범한 천에 기름을 먹여 방수포 커버를 씌운다. 속지를 단단하게 박음질해 페이지를 열면 자연스럽게 펼쳐지고, 수첩을 묶는 고무줄이 겉면에 달려 있다.

Moleskine은 수첩과 노트, 다이어리를 만드는 회사이다. 프랑스의 소형 업체가 파리 지역에서 처음 Molskine 제품을 생산했으며, 1986년에 저가품 공세와 디지털화 등으로 인해 사업이 중단되었다. 2007년 이탈리아의 소형 업체인 Modo & Modo가 Molskine을 부활시켰다. 현재는 연간 천 만 개가 넘는 수첩을 판매하고 있다.

Marketing

회사의 슬로건은 ‘Legendary Notebooks’이다.

 

Moleskine의 성공 비결_Image 1

[Figure 1. ‘Legendary Notebooks’를 Slogan으로 하는 Moleskine]

Moleskine의 Marketing Motto는 Vincent Van Gogh, Pablo Picasso, Ernest Hemingway 등이 사용한 것으로 유명하다. 이를 Marketing에 적절히 이용함으로써 Trend-setter들을 Marketing Target으로 삼고 있다.

Moleskine의 마케팅 강점 중 하나는 Online Marketing이다. Moleskine 제품을 꾸준히 사용하는 고객들이 flickr (flickr.com) 등의 Web site를 통해 Moleskine 제품과 장점 등을 다루고, 자연스럽게 다른 고객들에게 전해진다.

Big Think Strategy + Creativity

Reference

  • The New York Times: Does a Moleskine notebook tell the truth?, October 16th, 2004
  • The New York Times: Look Smart, Rob Walker, June 26th, 2005
  • Forbes: Seventeen Dollars For A Notebook? Well Worth It, Says Fans, Helen Coster, May 8th, 2009
  • 조선 일보: 무덤에서 부활한 몰스킨의 성공 마케팅, 백승재 기자, July 11th, 2009

Written by Chris Choi

January 14, 2013 at 11:09 pm

Posted in Communication

Tagged wit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