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 Choi's Blog

Posts Tagged ‘Reading

독서의 재미

leave a comment »

간혹 친구들과 동료들이 무엇이 독서의 재미인지 나에게 물어 보곤 한다. 대답하기가 쉽지 않은 질문이다. 그 동안의 독서를 되돌아 보고, 내 독서의 재미가 무엇인지 생각해 봤다.

어린 시절 독서를 좋아했던 이유는, 좋은 책과 그렇지 않은 책을 분간하기도 쉽지 않은 나이였지만, 책장에 책이 한 권씩 채워지는 느낌이 좋았다. 다 읽지도 못하는 Newton 같은 과학 잡지를 한 동안 구입했다. 책장이 책으로 채워지는 재미는 요즘에도 누리고 있다.

대학 시절에는 부족한 리포트를 조금이나마 채워 볼 심사로 여러 권의 책을 읽고 Reference에 추가하는 재미가 좋았다. 그 습관 역시 요즘에도 여전하다. 물론 지금은 단행본뿐만 아니라 잡지나 동영상도 좋은 Reference가 되는 시대가 되었다.

취업 후에 독서에 재미를 가져다 준 것은 금전적인 이유도 있었다. 책을 읽고 글을 쓰면 금전적인 보상이 종종 있었다. 동기는 다소 불순(?)했으나, 지속적인 독서가 습관이 되는 계기가 되었다.

지금 독서의 가장 큰 재미는 ‘Dots Connected’다. 여러 분야의 책을 읽다가 우연히 연관성을 발견하게 되는 순간이 참 좋다.

Advertisements

Written by Chris Choi

February 3, 2016 at 10:42 pm

Posted in Reading

Tagged with ,

저자 사인

with 12 comments

마흔 여섯 분의 저자와 한 분의 역자로부터 쉰 네 권의 책에 사인을 받았다. (밑줄 친 분들은 외국인이다.)

 

  • Copywriter: 박웅현님, 정철님
  • Googlers: 김태원님, 이동휘님, Eric Schmidt, Laszlo Bock, Mickey Kim님
  • Literature: 김홍신 작가님, 윤태호 작가님
  • Media: 구본권 기자님, 나영석 PD님, 손지애님, 탁재형 PD님
  • Movie: 공지영 작가님, 연상호 감독님, 이동진 평론가님, 배종옥 배우님
  • Robot: Dennis Hong 교수님, 한재권 교수님
  • Peter Thiel
  • Data Miner 송길영님
  • Adam Lashinsky와 임정욱님
  • 손재권 기자님
  • 차두원 박사님
  • 유시민 작가님
  • 진중권 교수님
  • 홍순성 소장님
  • 조성문님
  • 유민영 대표님, 김호 The Lab H 대표님
  • 황교익님
  • Thomas Davenport 교수님
  • 최진기님
  • 구태언 변호사님
  • 전병근님
  • 유창선 평론가님
  • 김주환 교수님
  • 김영세님
  • Steven Pinker 교수님
  • Tony Hsieh
  • 서경덕님
  • 채사장님
  • 김상근 교수님
  • Paul Krugman 교수님
  • 김정운 소장님
  • 강원국님

 

영화와 관련된 사인은 따로 모아 보았다.

 

[Link 1. ‘영화와 사인’]

 

강연을 듣고 사인을 받았다. 그들의 생각을 가까이에서 듣고, 열심히 읽은 그들의 책에 사인을 받는 기회를 갖는 것은 즐거움이다.

 

Copywriter

박웅현님, 『다시 책은 도끼다』

교보문고에서 박웅현님의 강연을 듣고 사인을 받았다.

 

저자 사인_Image 1.jpg

[Image 1]

 

정철님

 

[Image 2, 3]

 

Googlers

김태원님, 『죽은 열정에게 보내는 젊은 구글러의 편지』

 

저자 사인_Image 4.png

[Image 4]

 

이동휘님, 『실리콘밸리 견문록』

 

저자 사인_Image 5.jpg

[Image 5]

 

Eric Schmidt, 『구글은 어떻게 일하는가』

 

저자 사인_Image 6.jpg

[Image 6]

 

Laszlo Bock, Work Rules

저자 사인_Image 7.jpg

[Image 7]

 

Mickey Kim, 『꿈을 설계하는 힘』

 

저자 사인_Image 8.jpg

[Image 8]

 

김홍신 작가님, 인간시장

 

저자 사인_Image 9.jpg

[Image 9]

 

윤태호 작가님, 『미생』

 

저자 사인_Image 10.jpg

[Image 10]

 

Media

구본권 기자님

Digital Literacy와 Code Literacy로 이어지는 구본권 기자님의 저서 두 권, 『당신을 공유하시겠습니까?』와 『로봇 시대, 인간의 일』.

 

[Image 11, 12]

 

저자 사인_Image 13.jpg

[Image 13]

나영석 PD, 『어차피 레이스는 길다』

 

저자 사인_Image 14.jpg

[Image 14]

 

손지애님, 『손지애. CNN. 서울』

[Image 15, 16]

탁재형 PD, 『비가 오지 않으면 좋겠어』

저자 사인_Image 17.jpg

[Image 17]

Robot

Dennis Hong 교수님, 『로봇 다빈치, 꿈을 설계하다』

 

저자 사인_Image 18.jpg

[Image 18]

 

한재권 교수님

 

Peter Thiel, Zero to One

저자 사인_Image 20.jpg

[Image 20]

 

송길영님, 『여기에 당신의 욕망이 보인다』, 『상상하지 말라』

 

저자 사인_Image 21.jpg

[Image 21]

Adam Lashinsky 임정욱님, Inside Apple

저자 사인_Image 22.png

[Image 22]

손재권 기자님, 『파괴자들』, 『파괴자들 ANTI 역습』

 

저자 사인_Image 23.png

[Image 23]

 

차두원 박사님, 『초연결시대, 공유경제와 사물인터넷의 미래』

 

저자 사인_Image 24.png

[Image 24]

유시민 작가님, 유시민의 경제학 카페

 

저자 사인_Image 25.png

[Image 25]

 

진중권 교수님, 『미학 오디세이 1, 2

[Image 26, 27]

홍순성님, 『프로들의 에버노트』

저자 사인_Image 28.jpg

[Image 28]

 

조성문님, Spin It

저자 사인_Image 29.jpg

[Image 29]

 

유민영 대표님, 『평판사회』

[Image 30, 31]

 

김호 대표님, 『쿨하게 생존하라』

[Image 32, 33]

 

황교익님, 『미각의 제국』

[Image 34, 35]

 

Thomas Davenport, Big Data@Work

저자 사인_Image 36.jpg

[Image 36]

최진기님, 『지금 당장 경제학』

저자 사인_Image 37.jpg

[Image 37]

 

구태언 변호사님, 『핀테크 기회를 잡아라』

저자 사인_Image 38.jpg

[Image 38]

 

전병근님, 『궁극의 인문학』

저자 사인_Image 39.jpg

[Image 39]

 

유창선 평론가님, 『이렇게 살아도 되는 걸까』

저자 사인_Image 40.jpg

[Image 40]

김주환 교수님, 『회복탄력성』

북클럽 오리진 모임에서 김주환 교수님의 강연을 들었다.

 

저자 사인_Image 41.jpg

[Image 41]

 

김영세님, 『이매지너』

저자 사인_Image 42.jpg

[Image 42]

Steven Pinker 교수님, The Better Angels of Our Nature

저자 사인_Image 43.jpg

[Image 43]

 

Zappos CEO Tony Hsieh, Delivering Happiness

저자 사인_Image 44.jpg

[Image 44]

서경덕님, 『당신이 알아야 한국사 10

[Image 45, 46]

채사장님, 『시민의 교양』

저자 사인_Image 47.jpg

[Image 47]

 

Paul Krugman 교수님, The Conscience of a Liberal

조선일보 Weekly Biz 기념 Conference에 오신 Paul Krugman 교수님의 강연을 듣고, Networking 시간에 사인을 받았다.

 

저자 사인_Image 48.jpg

[Image 48]

 

김정운 교수님

[Image 49, 50]

강원국님, 『대통령의 말하기』

저자 사인_Image 51.jpg

[Image 51]

 

저자 사인을 숫자로 분석해 보았다.

 

  • 총 마흔 세 분 중 외국인은 8명 (18.6%) 이었다.
  • 3분 – Laszlo Bock, Tony Hsieh, 이동휘님 – (7.0%) 은 미국에서 사인을 받았다.
  • Startup Alliance에서 5명 (13.9%), 경기 콘텐츠 랩 코리아에서 5명 (13.9%), 회사 특강에서 4명 (11.1%) 에게 사인을 받았다.
  • 손지애님을 제외한 42명 (97.7%) 이 모두 남성이다.
  • 외국인 중 7명 (87.5%) 이, 한국인 중 5명 (17.9%) 이 날짜를 적지 않으셨다.
  • 출판사는 다양했다. 한스 미디어가 3권 (7%) 으로 가장 많았다.
  • 4권 (9.3%) 은 저자가 직접 책을 주셨다. (Link)
  • 절반 가까운 19권 (44.2%) 이 Tech 관련 서적이다.

Written by Chris Choi

April 26, 2015 at 1:33 am

Posted in Reading

Tagged with , ,

나의 독서 습관

with one comment

나의 독서 습관 첫 번째는 책을 읽으며 밑줄을 긋는 것이다. 나의 책에만 밑줄을 그으며, 대여한 도서에는 물론 밑줄을 긋지 않는다. 그래서 내가 좋아하는 책들은 웬만하면 구매를 하는 편이다. 밑줄을 긋는데 사용하는 자는 사용한 지 20년이 되었다.

 

나의 독서 습관_Image 1

[Image 1. 밑줄 그으며 독서하기]

 

감명을 받은 부분에 밑줄을 긋지 않고 넘어가면 괜히 책을 대충 읽었다는 생각이 든다. 광고인 박웅현씨도 나처럼 책을 읽으며 밑줄을 긋고, 그 부분은 메모와 파일로 남긴다고 한다.

Post-It 등으로 메모를 더하기도 한다.

 

나의 독서 습관_Image 2

[Image 2. 메모를 더하며 독서하기]

 

Index Tab을 이용해 군데 군데 Bookmark도 해 둔다. 인상 깊게 읽은 부분을 Bookmark 해 두었다가 다시 한 번 읽어 본다.

 

SAMSUNG

나의 독서 습관_Image 4

[Image 3, 4. Index Tab으로 Bookmark 하기]

 

찬찬히 책을 읽을 때 손가락으로 행간을 짚으며 읽는 것 또한 나의 독서 습관 중 하나다.

나의 독서 습관_Image 4

[Image 5. 손가락으로 행간을 짚으며 독서 하기]

 

Reference

  • 책은 도끼다, 박웅현, 북하우스, 2011

Written by Chris Choi

July 16, 2013 at 12:14 am

Posted in Reading

Tagged with , ,

미국의 독서 교육

leave a comment »

체계적인 독서 교육은 아이들이 독서를 즐기는 데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학습 능력과 사고력의 향상에도 중요한 역할을 한다.

미국의 독서 교육은 어떨까? Saint James 초등학교 (Saint James Elementary School)의 예를 통해 미국의 체계적인 독서 교육을 살펴 본다.

 

독서 전담 교사

Saint James 초등학교에는 5명의 독서 전담 교사 (Reading specialist) 가 있다. 그들은 교사들의 독서 수업을 위한 프로그램을 관리한다. 학생 별로 독서 기록 카드를 작성해 부족한 점을 적어 필요한 학생들에게 독서 보충 수업을 실시한다.

도서관에 있는 책들도 독서 프로그램에 맞게 체계적으로 정리되어 있다. 도서는 텍스트의 비중, 단어 개수 등을 기준으로 한 난이도에 따라 분류되어 있다.

어느 과목을 공부할 때도 독해력이 필요하다. 이런 점에서 독서는 매우 중요하며, Saint James 초등학교 학생들은 항상 책과 더불어 생활하고 있다.

 

References

  • EBS: 세계의 교육 현장: 미국의 초등 교육, 독서가 중심이다, 세인트 제임스 초등학교

Written by Chris Choi

June 24, 2013 at 10:46 pm

Posted in Reading

Tagged with , ,

Tioom

with 6 comments

SK C&C – 이제 SK 주식회사 – 에서 제가 가장 좋아하는 공간이 하나 있습니다. 사내 도서관인 Tioom입니다. 회사 도서관임에도 웬만한 책들은 거의 구비가 되어 있을 정도로 좋은 도서관입니다. 신입사원 시절부터 열심히 이용해 온 Tioom을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Tioom 이용하기

Tioom을 이용하는 제 동선은 다음과 같습니다.

 

  • 화요일마다 동료들과 지하 식당에서 후딱 점심 식사를 마치고 Tioom에 올라와 점심 시간 동안 독서하기
  • Tioom 바로 옆에 있는 회사 Cafe에서 차 한 잔 마시고 Tioom에서 읽을 책 고르기
  • 업무로 머리가 살짝 아플 때 Tioom에 들러 부드러운 음악을 들으며 잠시 휴식 취하기
  • 퇴근 후 Tioom에서 공부하며 글 쓰기

 

회사 도서관 이용하기_Image 1

[Image 1. 사내 도서관인 Tioom]

 

Tioom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저녁 9시까지 개방됩니다. 모든 구성원들은 최대 5권의 단행본을 2주 간 대출할 수 있습니다. 예약자가 없는 도서는 대출 기간을 1주일 연장할 수 있습니다. 인기가 좋은 책들은 미리 예약을 해둬야 대출할 수 있습니다.

Tioom은 무인 도서관입니다. 도서의 대출과 반납을 구성원들이 직접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도서 전용 스캐너 위에 도서를 올려 넣고 버튼만 누르면 손쉽게 대출과 반납을 할 수 있습니다.

 

Tioom_Image 2

[Image 2. 도서 전용 스캐너로 도서를 대출하고 반납하기]

 

e-Book도 대출할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테블릿으로도 독서를 즐길 수 있습니다.

 

Tioom_Image 3

[Image 3. Tioom의 e-Book 서비스]

 

저는 2014년부터 Tioom의 도서 추천 위원을 맡고 있습니다. 구성원들이 관심을 가질 만한 도서를 선정하고 있으며, IT와 문학, 경영 등 다양한 도서들을 선정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서는 평소에 다양한 책들을 읽어야 하고, 종종 서평도 살펴 보아야 합니다. 이런 노력들이 저의 ‘독서력’에도 큰 도움이 됩니다. 이렇게 선정한 신간이 들어오는 날은 항상 설렙니다.

 

[Link 1. “회사 도서 구매 추천”]

 

Tioom 포인트 활용하기

Tioom을 이용하면 포인트가 쌓입니다. 도서 대출과 독후감 작성 등의 활동에 대해 구성원들에게 Tioom 포인트가 적립됩니다. 독후감을 작성하면 300 포인트가 적립됩니다. 1점은 1원과 동일하며, 포인트가 모이면 도서를 구입할 수 있습니다. 저는 16만점을 모아 Tioom으로부터 열여덟 권의 책을 선물 받았습니다. 제 책장 한 켠은 Tioom을 위한 자리입니다.

 

Tioom_Image 4

[Image 4. Tioom 포인트로 Tioom에서 선물 받은 책]

  • A Whole New Mind, Daniel H. Pink
  • Delivering Happiness, Tony Hsieh
  • Diary of a Wimpy Kid, Jeff Kinney
  • The Lexus and The Olive Tree, Thomas L.Friedman
  • Undercover Economist, Tim Harford
  • Who Moved My Cheese, Spencer Johnson
  •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조세희
  • 문학의 숲을 거닐다, 장영희
  • 미생 1권, 윤태호
  • 미생 5권, 윤태호
  • 방드르니 태평양의 끝, 미셸 투르니에
  • 생일, 장영희
  • 엄마를 부탁해, 신경림
  • 오세암, 정채봉
  • 윤태영의 글쓰기 노트, 윤태영
  • 이반 일리치의 죽음, 톨스토이
  •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프리드리히 니체
  • 토지 3부 1권, 박경리

 

집에 오랫동안 묵혀 있던 책들을 기증해도 포인트를 적립할 수 있습니다. 책을 기증해 포인트도 받고, 공간도 정리할 수 있어 일석이조입니다.

 

Tioom 110% 이용하기

저에게는 Tioom을 이용하는 Tip이 몇 가지 있습니다.

  • 구성원들이 반납한 도서들이 모여 있는 반납함을 한 번씩 살펴 봅니다. 종종 좋은 책들을 발견할 수 있으며, 구성원들의 관심사를 엿볼 수 있습니다.
  • Tioom 베스트셀러 코너를 확인합니다. 동료들이 자주 읽는 도서들을 살펴 볼 수 있습니다.
  • 독서 편식을 하지 않도록 자주 읽지 않는 소설이나 예술 코너에서 눈에 띄는 책을 한 권씩 빌리기도 합니다. 다양한 장르의 도서를 읽어 보려는 저의 노력입니다.
  • 신착 도서는 전사 공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새로운 도서들을 확인하고 관심사를 늘려 가는 것도 좋습니다.

 

회사 도서관 이용하기_Image 2

[Image 5. 한 두 달에 한 번씩 들어 오는 신착 도서]

 

Tioom 선순환

Tioom은 저에게 선순환입니다. Tioom이 보유한 책을 읽고 지식을 쌓으며, 그 동안 모인 포인트로 책을 구입하고 또 지식을 쌓습니다. 이 선순환을 통해 독서에 대한 열정도 더 커집니다. 책들을 통해 얻은 깨달음과 지식을 친구들에게, 동료들에게 전할 수 있어서도 좋습니다. 기분 좋은 선순환입니다. 동료들과 함께 Tioom을 열심히 이용해 보는 건 어떨까요?

Written by Chris Choi

April 23, 2013 at 9:05 pm

Posted in Reading

Tagged with , ,

독서와 Essay

leave a comment »

평소에 짧은 Essay를 자주 여러 편 쓰는 편이다. 한 권의 책을 읽게 되면 직접적이든 간접적이든 예전에 써 두었던 Essay의 주제와 연결이 될 때가 있다. ‘Dots Connected’를 경험하는 것이다.

요즘 읽고 있는 『Death』도 마찬가지이다. ‘삶과 죽음의 균형’, ‘부모와 자녀, 그리고 죽음’이라는 주제로 써 두었던 Essay를 다시 한 번 꺼내어 읽어 보게 된다. 그리고 책을 통해 가지게 된 좀 더 다른 시각으로 그 글들을 다듬어 본다.

Written by Chris Choi

April 15, 2013 at 11:35 am

Posted in Reading

Tagged with ,

나의 독서법

leave a comment »

책에서 잠시라도 눈을 떼기 싫을 정도로 한 번에 읽고 싶은 책은 끝까지 잃어야 한다. 나의 취향이 까다로워서인지, 그런 책은 수십 권 중의 한 권 있을까 말까 할 정도로 드물다. 대신 나는 여러 권의 책을 한 번에 빌려서 읽곤 한다. 각기 다른 주제의 책들이다. 이 주제, 저 주제를 오고 가다 보면 산만한 독서가 될 수도 있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그 같은 독서를 즐긴다. 또한 책 전체를 천천히 읽기 보다는, 필요한 부분을 발췌해 본다. 그러다 보면 가끔씩, 아주 가끔씩 관련이 없어 보였던 내용들에 어느덧 연결 고리가 생길 때가 있기 때문이다. 그렇게 연결 고리를 찾게 되면 관련된 주제와 작가의 책을 한 권씩, 한 권씩 더 읽어 보게 된다. Dots Connected. 저자와 주제가 다른 책들이 서로 연결되는 것, 비록 소재와 내용은 상이해도 너와 나의 생각이 연결된다는 것, 참 멋진 일이다.

그렇게 읽은 내용을 정리하고 내 생각을 보태어 글을 써 본다. 그리고 Blog에 그 글을 올린다. 필요하면 YouTube나 TED 등의 관련 동영상을 찾아 보기도 하고, The New York Times 등의 기사를 찾아 보기도 한다.

한 번 읽어서 책의 내용을 이해하기란 쉽지 않은 일이다. 그래서 나는 한 권의 책을 되도록 주기적으로 읽음으로써 내용을 소화하려고 노력한다.

Written by Chris Choi

March 1, 2013 at 3:51 pm

Posted in Reading

Tagged with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