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 Choi's Blog

Posts Tagged ‘Spotify

Dropbox와 Spotify의 상장

leave a comment »

제가 가장 좋아하는 온라인 서비스를 두 개 꼽자면 Dropbox와 Spotify입니다. 공교롭게 두 기업이 비슷한 시기인 2018년 3월과 4월에 각각 미국 증시에 상장을 했습니다.

 

 

 

[Image 1, 2. Dropbox와 Spotify의 Icon]

 

Dropbox는 ‘S-1’을, Spotify는 ‘F-1’을 통해 Nasdaq에 상장했습니다. IPO를 통해 신규 자금을 유치하는 S-1과 달리, F-1은 기존 투자자들과 회사 구성원들이 보유하고 있는 주식을 ‘직상장’하는 것입니다. 투자 은행사를 선정하거나 공모 절차를 수행하지 않아도 됩니다.

 

Spotify IPO_Image 1.jpg

[Image 3. Dropbox의 S-1과 Spotify의 F-1]

 

Dropbox와 Spotify의 상장_Image 4.jpg

[Image 4. Dropbox의 Nasdaq 상장 출처: Sequoia]

 

Daniel Ek

Billboard는 ‘Power 100’에CEO인 Daniel Ek를 2017년에는 1위, 2018년에는 3위에 올렸습니다.

 

Mission

Our mission is to unleash the world’s creative energy by designing a more enlightened way of working.

‘Form S-1 Registration Statement: Dropbox, Inc.’, Page 1, SEC

 

두 기업 모두 ‘필요의 발견’이 창업으로 이어졌습니다. Dropbox의 창업자인  Drew Houston은 Code가 담긴 USB를 집에 두고 오는 바람에 Programming을 하지 못하는 불편을 겪었습니다. 작업을 위해 USB를 갖고 다녀야 하는 불편을 해결할 수 있는 ‘필요’를 느꼈고, 그냥 지나치지 않았습니다. 사소해 보이는 불편들을 해결해 사람들이 창의적인 일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Dropbox의 Mission입니다.

 

[Link 1. ‘필요의 발견 – Dropbox’]

 

Daniel Ek는 음악을 검색하거나 플레이리스트를 관리하는 데 불편함을 느꼈습니다. 게다가 당시 Napster로 인한 불법 음원 사용에 대한 대안이 필요한 시기였습니다. 이런 상황들로 인해 Daniel Ek는 Spotify를 창업하게 되었습니다. Barack Obama 대통령의 Spotify Playlist는 매번 큰 인기를 얻었습니다.

 

[Link 2. ‘Obama and Social Media – Spotify’]

 

Dropbox와 Spotify의 상장_Image 5.jpg

[Image 5. Barack Obama 전대통령의 Spotify Playlist 출처: The White House Blog]

 

Our mission is to unlock the potential of human creativity by giving a million creative artists the opportunity to live off their art and billions of fans the opportunity to enjoy and be inspired by these creators.

‘Form F-1 Registration Statement: Spotify Technology S.A.’, SEC

 

File에서 Cloud Streaming으로

좀 구식일지 모르겠지만, 저는 아직 외장 하드 디스크를 사용하고, 음악은 MP3 파일을 스마트폰에 옮겨 듣습니다. Dropbox와 Spotify는 File의 시대에서 Cloud와 Streaming의 시대로 옮겨 가는 데 큰 기여를 해 왔습니다. Dropbox를 사용하기 시작하면서 외장 하드 디스크 의존도가 확 줄었습니다.

 

Dropbox와 Spotify의 상장_Image 5.jpg

[Image 6]

 

미국이나 유럽에 있을 때는 스마트폰 대신 꼭 Spotify로 음악을 듣습니다. Spotify는 Netflix와 더불어 Streaming을 사업의 변곡점으로 삼았습니다.

 

Global recorded music industry revenues declined by 40% from $23.8 billion in 1999 to $14.3 billion in 2014 following the launch of the first internet-based music download service. As Spotify’s access model gained traction, however, that trend reversed itself in 2015 when global recorded music revenues grew more than 3% from the prior year. Growth accelerated in 2016, when global recorded music revenues reached $15.7 billion, an increase of 6% from 2015. This was the highest annual growth rate in 20 years, according to management estimates and industry reports.

‘Form F-1 Registration Statement: Spotify Technology S.A.’, SEC

 

Freemium

두 기업 모두 ‘Freemium’ 모델을 효과적으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무료로 사용해도 기능 상으로 전혀 손색이 없으면서도, 유료 서비스는 돈을 지불할 가치가 있습니다. Dropbox는 유료 사용자에게 1TB의 저장 공간을 제공합니다. Spotify 유료 사용자는 광고 없이 음악을 들을 수 있습니다. 무료 서비스를 ‘Ad-backed service’ 혹은 ‘Ad-supported service’라 부릅니다.

특이한 점은 친구 추천입니다. Dropbox는 추천자와 가입자에게 500MB의 추가 저장 공간을 제공합니다. 신규 가입자의 44%가 추천을 받아 가입할 만큼 추천의 힘은 강력합니다. Spotify는 추천자와 가입자에게 한 달 간 유료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Apple

흥미롭게도 Dropbox와 Spotify의 공통 분모 중 하나는 ‘Apple’입니다. Apple은 두 서비스의 경쟁자입니다. Dropbox에 대항한 iCloud, Spotify에 대항한 Apple Music이 있습니다. Apple을 끌어 들일 만큼 영향력 있는 서비스를 만들어 냈다는 반증이기도 합니다.

 

[Link 3. ‘Apple 음악 산업의 새로운 방향, Apple Music’]

 

References

Advertisements

Written by Chris Choi

April 9, 2018 at 6:42 pm

Posted in Business

Tagged with , , ,

Spotify and Agile

leave a comment »

Autonomy

자율성은 적극적인 참여로 이어지고, 창의성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습니다. 자율성의 전제는 명확한 목표, 진행 상황의 투명한 공유, 리더와의 Communication, 객관적인 평가가 전제되어야 합니다.

이렇게 보니 Agile의 전제와 WFH Working From Home 의 전제가 흡사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Squad and Tribe

Spotify and Agile_Image 1.png

[Image 1. Spotify의 Squad와 Tribe 출처: ‘Spotify engineering culture (part 1)’, Spotify Labs]

 

Squad는 최대 8명의 작은 팀으로 구성됩니다. 각 Squad는 기획-설계-개발-Test-배포에 이르는 과정을 소화할 수 있습니다. Squad가 작은 조직을 지향하는 이유는 빠르게 움직일 수 있기 때문입니다. Squad의 구성원들은 일하는 방식과 Deadline을 스스로 결정합니다.

각 Squad에는 PO Product Owner 가 있습니다. PO들이 함께 Product Roadmap을 작성합니다. PO는 업무의 우선 순위를 정하는 역할을 합니다. 그러나 Squad 구성원들의 자율성을 침해하지 않습니다.

구성원들은 자기 시간의 10%를 ‘Hack Day’에 사용할 수 있습니다. 모든 팀들이 3주 간격의 Sprint를 수행하던 시절에는 Sprint의 첫 하루 반나절을 Hack Day에 사용했습니다. Sprint 주기가 다양해지면서 자유롭게 10%의 시간을 활용하게 되었습니다. 업무 일정 등으로 인해 시간을 내기 어려운 팀들은 ‘Hack Week’를 개최하기도 합니다. Google의 ‘20 Percent Project’가 여러 훌륭한 Product를 만들어낸 것과 같이, Hack Day도 창의적 사고를 발현하는 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Link 1. ‘Deep Learning’으로 촘촘한 그물 만들기, Kepler 행성 탐험’]

 

업무 상 관련성이 높은 Squad가 모여 Tribe를 이룹니다. Tribe는 100명을 넘지 않습니다. 소통이 가능한 사람의 수가 150명을 넘지 않는다는 ‘Dunba’s number’를 참고한 것입니다. 각 Tribe에는 Tribe Lead가 있습니다. Squad들이 모여 협의를 하지만 각 Squad는 자율성을 보장 받으며, 장기 목표를 갖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Squad 간 Dependency List를 작성하고, 문제가 될 소지가 있는 Dependency를 제거합니다.

 

spotify agile 97_Image .png

[Image 2. Dependency List 출처: Scaling Agile @ Spotify, Henrik Kniberg & Anders Ivarsson]

 

Tribe 내에서 비슷한 Skill set을 가진 구성원들은 Chapter를 통해 경험과 지식을 공유합니다.

Tribe를 넘어 교류할 수 있는 방법도 있습니다. 구성원들은 Tribe나 Skill set과 관계 없이 관심사를 기준으로 Guild에 가입해 활동할 수 있습니다.

 

Spotify and Agile_Image 2.png

[Image 3 출처: ‘Squad Health Check Model – Visualizing what to improve’, Spotify Labs]

 

Release

배포가 쉬워 작은 규모로 빈번하게 배포를 수행할 수 있어야 합니다.

Spotify의 DevOps는 유명합니다.

Spotify는 대규모 프로젝트를 지양합니다. 대규모 프로젝트는 그 만큼 리스크가 큽니다.

업계나 사안 별로 차이는 있을 수 있습니다.

 

Trust

전제는 ‘신뢰’입니다.

 

Implication

Agile이 만병통치약은 물론 아닙니다. 고객이나 서비스의 변경이 크지 않다면 굳이 Agile을 도입하지 않아도 됩니다.

 

References

Written by Chris Choi

April 8, 2018 at 6:00 pm

Posted in Music

Tagged with , , , , , ,

Spotify

leave a comment »

Written by Chris Choi

February 24, 2017 at 2:31 pm

Posted in Music

Tagged with

데이터로 음악을 더욱 빛나게, Spotify

with 4 comments

음악을 어떻게 듣고 어떻게 관리하고 계신가요? 요즘은 많은 분들이 Streaming 서비스로 편리하게 음악 감상을 하고 계실 겁니다. 저도 ‘Apple Music’이나 ‘Beat’ 같은 서비스를 잠깐 사용해 보기는 했지만, 오랜 습관을 버리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Link 1. ‘Apple 음악 사업의 새로운 방향, Apple Music’]

[Link 2. ‘무료 음악 Streaming 장을 열다, Beat’]

 

저는 여전히 PC에 MP3 파일을 저장해 두고, 한 번씩 스마트폰이나 Tablet에 옮겨 담아 음악을 듣고 있습니다. 오랜 습관을 쉽게 바꾸지 못하고 있습니다. 별도 저장 공간도 필요하지 않고, 음악을 귀찮게 관리하지 않아도 되는데도 습관 앞에 편리함은 무너집니다.

 

Spotify_Image 1.png

[Image 1. 음악 폴더]

 

그러다 얼마 전 미국 여행 중에 저에게 딱 맞는 Streaming 서비스를 발견했습니다. 오늘 소개해 드릴 ‘Spotify’입니다. 깔끔하고 최대한 단순하게 구성한 UX로 첫 사용부터 어렵지 않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었습니다.

Spotify의 음악 Streaming 서비스는 2006년 스웨덴에서 시작되었습니다. 2008년에 유럽에서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미국에서는 2011년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현재는 58개국에 진출해 있으며, 1억 명이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으며, 그 중 3천만명은 유료 고객입니다.

 

%eb%8d%b0%ec%9d%b4%ed%84%b0%eb%a1%9c-%ec%9d%8c%ec%95%85%ec%9d%84-%eb%8d%94%ec%9a%b1-%eb%b9%9b%eb%82%98%ea%b2%8c-spotify_image-2

[Image 2. Spotify]

 

Spotify는 무료와 유료 서비스로 구분됩니다. 무료 서비스는 음악을 무료로 듣는 대신 중간 중간 광고가 나옵니다.

 

[Link 3. ‘유료와 무료의 전략: Mobile App에서의 Freemium]

 

Data, Data, Data

데이터 기반 추천은 Streaming 서비스의 기본으로 인식되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예가 Netflix의 추천 시스템입니다. Watcha의 평점 기반 추천도 훌륭하다고 생각합니다.

 

[Link 4. ‘맞춤 추천의 비법, Netflix’]

 

Spotify의 ‘Discover Weekly’는 사용자의 음악적 취향을 분석해 매주 월요일 개인화된 Playlist를 제공하는 서비스입니다. Netflix는 영화의 장르와 속성을 세분화해 ‘Altgenre’, ‘Microtagging’ 등으로 관리합니다. 이와 유사하게 Spotify는 ‘Micro-genre’와 곡의 속성을 분석해 사용자의 취향을 분석합니다. 2014년에 인수한 Echo Nest의 Platform을 이용해 분석합니다. 곡의 속성은 Tempo, Danceability, Energy, Instrumentality 등이 있습니다. 곡의 상세 정보는 API로 확인해 볼 수도 있습니다.

 

데이터로 음악을 더욱 빛나게, Spotify_Image 4.png

[Image 3. ‘Get Audio Features for a Track’ 출처: Spotify Developer]

 

사용자들을 취향에 따라 구분하고, 비슷한 취향의 사용자들이 이용하고 있는 Playlist를 바탕으로 곡을 추천합니다. 큰 틀에서는 Netflix의 추천 Algorithm과 유사합니다. Netflix 사용자들 상당수가 Netflix가 추천하는 영화를 감상하는 것처럼, Spotify 사용자들 상당수는 Discover Weekly가 추천하는 곡을 감상합니다. Netflix와 Spotify 모두 Algorithm이 통한다는 뜻입니다. Discover Weekly 사용자의 절반 이상이 추천곡 중 10곡 이상을 듣고, 한 곡 이상을 Playlist에 저장한다고 합니다.

 

Spotify_Image 2.jpg

[Image 4. Discover Weekly 출처: Spotify]

 

Discover Weekly의 또 다른 의미는 Long Tail, 즉, 숨어 있는 아티스트와 곡을 발굴한다는 점입니다. 고객이 좋아할 만한 곡을 상대적으로 유명하지 않은 곡들 중에서 찾아내 알려 줌으로써, 고객의 Playlist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더불어 Spotify가 계약을 통해 확보한 음원의 활용도를 높이는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습니다.

Spotify Running은 사용자가 움직이는 속도를 감지하고, 그에 맞는 템포의 곡을 추천하는 서비스입니다. 분위기와 사용자의 기분에 맞는 음악을 선곡하는 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움직임이라는 데이터를 수집해 그에 맞는 음악을 제공한다는 아이디어가 마음에 듭니다.

 

spotify_image-3

[Image 5. Spotify Running 출처: Spotify]

 

그 밖에도 사용자의 취향을 분석해 196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의 음악을 거슬러 올라가는 Taste Rewind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습니다.

Spotify는 ‘Spotify Insights’라는 별도의 페이지를 두고 사용자들의 다양한 음악 감상 패턴을 분석해 공유하고 있습니다.

 

Spotify_Image 4.png

[Image 6. ‘Spotify Insights’ 출처: Spotify]

 

위치로 승부하라

저는 서태지의 팬입니다. 서태지 9집 콘서트에 다섯 번이나 갔을 정도입니다. 콘서트의 독특한 점이 하나 있었습니다. 콘서트 무대에서 소화할 곡들의 목록인 ‘Set List’를 팬들이 투표로 선택하게 했다는 것입니다. 음악가가 이처럼 팬들의 성향에 관한 데이터를 십분 활용할 때 더 좋은 곡과 더 좋은 무대를 선사할 수 있습니다.

 

Spotify_Image 5.png

[Image 7]

 

음악가가 콘서트를 기획할 때 고민 되는 것은 장소입니다. 지역과 세대를 아우르는 음악가라면 큰 고민을 할 필요가 없을 수도 있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어떤 도시에서 콘서트를 하는가에 따라서 흥행이 좌우될 수도 있는 중요한 문제입니다.

미국의 컨트리 음악 가수인 Hunter Hayes는 Spotify의 위치 데이터를 스마트하게 활용했습니다. 자신의 음악을 좋아하는Spotify 사용자들의 위치를 분석해 콘서트장의 위치를 결정한 것입니다. Spotify 사용자들이 지역을 대표하는 충분한 모수가 될 것이므로, 사용자의 위치 데이터는 큰 힘을 발휘할 수 있을 것입니다. Spotify와 음악가들의 협업은 서로에게 의미 있는 교류가 됩니다.

 

날씨에 맞는 음악 듣기

날씨에 따라 기분이 달라집니다. 기분에 따라 듣고 싶은 음악이 달라집니다. 그렇다면 날씨와 음악 간의 상관 관계가 있을까요? Spotify의 연구에 따르면 분명한 상관 관계가 있다고 합니다.

Spotify는 날씨 정보 업체인 Accuweather와 제휴해 2015년 11월부터 2016년 11월까지 사용자들이 재생한 850억 건의 음악 Streaming과 곡의 속성, 도시와 날씨를 함께 분석했습니다. Sun, Cloud, Rain, Snow, Wind, Clear Night의 여섯 가지 날씨와 도시 별 Playlist를 볼 수 있습니다. 맑은 날에는 에너지가 넘치고 행복한 느낌의 곡들을 상대적으로 많이 듣는다는 것을 데이터가 보여 줍니다.

 

데이터로 음악을 더욱 빛나게, Spotify_Image 7.png

[Image 8. Spotify Climatune 출처: Spotify]

 

Implication

데이터는 내가 미처 몰랐던 영화 취향을 찾아 줍니다. 데이터는 내가 미처 몰랐던 음악 취향도 찾아 줍니다. 취향에 맞고 상황에 맞는 노래를 찾기 위한 노력을 아껴줌으로써 음악 감상에 집중할 수 있게 합니다. 물론 데이터의 양이 충분하지 않거나 Algorithm에 빈틈이 있다면 오히려 사용자의 불편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음악이 삶 속에 자연스럽게 녹아들 때 사람들은 더 많은 음악을 듣게 되며, 음악 Streaming도 성장할 수 있습니다. 데이터는 Algorithm을 정교화 하고, Algorithm은 데이터를 살찌우는 선순환의 관계입니다.

 

References

Written by Chris Choi

October 9, 2016 at 12:52 pm

Starbucks and Spotify

with 2 comments

Starbucks와 Spotify는 음악 서비스 제휴를 시작했다. 현재는 미국 내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Starbucks and Spotify_Image 1.png

[Image 1]

 

Starbucks Mobile Application의 마지막 메뉴는 Spotify 연동 서비스이다.

 

Starbucks and Spotify_Image 2

[Image 2]

 

Starbucks Mobile Application과 Spotify Mobile Application을 연결한다.

 

Starbucks and Spotify_Image 3

[Image 3]

 

Starbucks 매장 내에서 Spotify 메뉴를 실행하면 현재 매장에서 흐르고 있는 곡의 정보를 볼 수 있다. 그 곡이 포함된 Playlist는 물론, 최근에 매장에서 틀었던 곡들도 볼 수 있다.

 

Starbucks and Spotify_Image 4

[Image 4]

 

Spotify 연동의 핵심 기능은 두 가지다. 하나는 마음에 드는 곡을 ‘Love’ 하는 것이다. 고객들의 선택은 Starbucks가 음악을 Curation 하는 데 영향을 미치게 된다.

 

Starbucks and Spotify_Image 5

[Image 5]

 

또 다른 하나는 Starbucks 매장에서 듣다가 마음에 드는 곡을 Spotify에서 계속 들을 수 있도록 저장하는 것이다. 곡을 저장하면 Spotify에 ‘Saved at Starbucks’라는 Playlist가 생성된다.

 

Starbucks and Spotify_Image 6

[Image 6]

Written by Chris Choi

June 14, 2016 at 12:19 am

Posted in Life

Tagged with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