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 Choi's Blog

실리콘밸리의 한국人 Bay Area K-Group이 하이테크와 스타트업을 말하다!

with 12 comments

실리콘밸리의 한국人_Image 1

[Image 1. Startup Alliance Logo 출처: Startup Alliance]

지난 3월 25일 Naver 분당 사옥인 Green Factory의 Connect Hall에서는 Startup Alliance의 주체로 “실리콘밸리의 한국人: Bay Area K-Group이 하이테크와 스타트업을 말하다!” 라는 주제로 Conference가 열렸습니다.[1] Conference의 내용을 전해 드립니다.

실리콘밸리의 한국人_Image 2

[Image 2. 실리콘밸리의한국인출처: Startup Alliance]

실리콘밸리에 뿌리 내린 Bay Area K-Group 소개 (윤종영)

Bay Area K-Group은 Silicon Valley 지역에서 Tech Industry에 종사하고 있는 한국계 분들의Community입니다. 2008년 1월에 30명 규 모로 시작한 Bay Area K-Group은 현재 2,600명이 넘는 규모로 성장했습니다. ‘IT/Web/Service, Application S/W’, ‘Network/Embedded/System SW’, ‘User Experience & User Interface’ 등 8개의 Group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2] Bay Area K-Group은 구성원들 간의 Networking, Career advancement, 그리고한국인들의 Branding / Positioning을 위한 Community입니다.

Silicon Valley에는 Tech가 있습니다. 우수한 인재들의 Talent도 있습니다. 좋은 날씨도 빼놓을수 없습니다. 따뜻하고 화창한 날씨는 Silicon Valley의 문화 형성에 큰 역할을 합니다. 그리고 Silicon Valley에는 시기와 요소가 맞을때 터지는 ‘행운’이 있습니다.

실리콘밸리의 한국人_Image 3

[Image 3. Bay Area K-Group을소개해주신윤종영씨]

이에 비해 Silicon Valley에 없는 것들이 있습니다. 차별과 편견, 권위 의식을 Silicon Valley에서는 찾아 보기 힘듭니다. 지식과 경험의공유는 있지만, 혼자만 알고 있기는 없습니다. 객관적인 기준, 정답이라는 것이 없습니다. 정에 이끌려 공과 사를 구분하지 못하는 일도 없습니다. 마지막으로 정부의 간섭도 없습니다.

요즘 Silicon Valley 따라하기 열풍이 일고 있습니다. 언론과 책자에서 접하는 Silicon Valley는 빙산의 일각입니다. 이익이 나든 나지 않든 회사와 학교는 R&D에열중하며, Infra와 기초 과학등 기본 실력에많은 신경을 쓰고, 몇 년간 수익을 내지 못해도 끈기 있게 자신의 일에 집중하며, 다양성을 인정하는 것이 Silicon Valley입니다.

Bay Area K-Group은 미지의 세계에 도전하는 이들의 Community입니다. 앞으로Silicon Valley의 일과 삶을 나누고자 합니다.

스타트업과의 데이트: 실리콘밸리의 연인 (배정융)

Startup을 시작할때특허, 계약, 급여 등 모든 업무를 소수의 인력이 소화하는 것이 매우 어려웠습니다. 하나씩 실행하고 발품을 팔면서 배우게 되었는데, 예상 외로 주위의 도움을 많이 받을 수 있었습니다.

Startup 운영에서 가장 중요한 것 중 하나가 자금입니다. 이런 점에서 Venture Capital은 소금과 같은 존재입니다. 대형 기업들의 초석을 닦은 것이 VC입니다. 동시에 잘 알지 못하면 Startup의 꿈을 앗아 가는 존재가 될 수도 있습니다. KPCB Kleiner Perkins Caufiled Byers, Sequoia Capital, Benchmark 등 70% 이상의 VC가 Silicon Valley (Sand Hill) 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VC에서 Partner들이 주요 의사 결정을 합니다. 그들의 성향은 매우 다양합니다. 그들에게 준비 없이 Contact 해서는 소기의 성과를 거두기가 쉽지 않습니다. 지인에게 Reference를 받아 Party 등을 통해 VC를 만나고, 그 자리에서 자연스럽게 회사나 일 이야기를 한 후에 Pitch 초대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VC로부터 투자를 받는 데 있어 중요한 점들이 있습니다. 그들은 Founder가 얼마 만큼의 투자 Risk를 지는지 꼭 확인합니다.[3] 높은 Risk를 질 수록 강한 각오로 사업에 임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Startup 경험이 있는지, 어떻게 성공이나 실패를 경험했는지를 살펴봅니다. 이전에 어떤 VC를 만났는지를 보기도 합니다. 기술이나 시장보다도 Customer가 있는지를 봅니다. 그리고 폭발적 잠재력이 있어 향후에 Exit이 가능한 ‘Upside model ’인지도 확인합니다. 나름대로 준비하고 VC를 만났는데도 반응이 없더라도, 실망보다는 오고 간 질문과 그에 대한 Feedback을 정리해 다시 도전하면 됩니다.

작은 실수를 통해 많이 부딪히고 배우십시오. 배운 것들을 함께 나누고, 실행에 집중하십시오. 그리고 끊임 없이 자신의 생각을 표현하되, 처음의 열정을 유지하며 여유를 가지고 사람들을 만나십시오.

토종엔지니어, 실리콘밸리에서창업하다 (Eric Kim)

Netflix는 $7.99에 영화를 무제한 Streaming으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41개국 4천만 명의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북미 지역 Traffic의 31.62%를 차지하고 있습니다.[4] Netflix는 세계 최고의 화질과 서비스 품질을 제공하고 있는데, 이는 매출의 10%에 이르는 엄청난 기술 투자를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실리콘밸리의 한국人_Image 4

[Image 4. Netflix의북미지역 Traffic의 31.62%를차지하고있습니다. 출처: “Netflix and YouTube Are America’s Biggest Traffic Hogs”, Felix Richter, Statista, November 12th, 2013]

Netflix 내부 경쟁은 매우 치열합니다. 휴식을 위해 사직했고, 그 후에 의뢰를 받은 Consulting 과정에서 영감을 받아 실시간 시청자 경험 분석을 제공하는 Startup인 Streamlyzer를 창업하게 되었습니다. Vision은 현재의 Video 전송 기술을 뛰어 넘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입니다. Y Combinator의 Garry Tan에게 제품 개발과 기꺼이 돈을 지불할 수 있는 고객 창출의 본질에 집중하라는 조언을 받았습니다. 기존의 Network를 이용해 고객을 찾아가 Feedback을 받으면서 Business model을 검증하기도 했습니다. 또 다른 Vision은 행복하게 일할 수 있는 회사를 만드는 것입니다. 직원들의 가치와 Career path에 도움이 되고, Work and life balance를 통해 가족을 챙길 수 있는 회사가 되는 것입니다.

꾸준히 Networking을 하며 준비하고, 희망을 갖고 도전하신다면 창업의 길도 열릴 것이라 생각합니다.

패널토의 (1)

Silicon Valley는 Stand-up networking의 문화입니다. Networking의 소재를 가지고 있어야 하며, 질문을 나누고 Humor를 주고 받는 문화에 익숙해져야 합니다. 문화에서 실마리를 찾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Startup의 Vision과 Story가 분명하다면 Volunteer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무료료 일을 도와주거나 급여 대신 Stock을 받고 함께 일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물론 이런 관계를 만들기 위해서는 평소에 시간을 두고 사람들과 신뢰를 형성해야 합니다.

토종 한국인으로서 Silicon Valley에 진출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닙니다. 영어, 특히 Debating 능력은 매우 부족합니다. 어릴적부터 토론 문화에 익숙해져 있는 미국인들과 큰 차이가 있습니다.

제품의 정확한 Market size와 Target을 가늠하기가 어려우므로, 우선 제품을 만들고 시장에 내놓아 봅니다. 신속히 Feedback을 받고 제품을 수정해 가는 것이 Market size와 Target을 측정하는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실리콘밸리의 한국人_Image 5

[Image 5. 패널토의에참석한임정욱씨, 이동일씨, Eric Kim씨, 배정융씨]

실리콘밸리의스타트업문화와한국의스타트업문화 (임정욱)

Silicon Valley에서는 인종이나 나이, 종교 등의 배경으로 인한 차별 없이 평등하게 일합니다. 따라서 텃새도 없습니다. 무엇보다 창업자가 인정 받는 사회입니다. 좋은 학교를 중퇴하고 창업하는 일이 한국에서는 의아한 일이지만, Silicon Valley에서는 그렇지 않습니다.

Silicon Valley는 실패를 용인하는 곳입니다. 빠르게 실패하고 (Fail fast) 배우는 ‘Lean Startup’이널리 퍼져 있습니다. 그리고 ‘Pay forward’, 즉, 누군가에게 도움을 받았던 것처럼 적극적으로 다른 이들을 돕는 문화입니다. Facebook의 Mark Zuckerberg, VC인 Paul Graham, Airbnb의 Nate Blecharczyk는 다양한 방법으로 Startup들의 Mentor로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Open Culture는투자 정보도 투명하게 공개하도록 합니다. Crunchbase 에서는어느 기업이 어느 VC로부터 Funding을받았는지 확인하실수 있습니다.

실리콘밸리의 한국人_Image 6

[Image 6. Crunchbase에서는어느기업이어느 VC로부터 Funding을받았는지확인하실수있습니다. 출처: Crunchbase]

Silicon Valley인들에게 부의 세습은 수치이지만, 창업의 세습은 자부심입니다. Bose의창업자인 Amar Bose 박사는 전 재산을 MIT에 기탁했습니다. Sandra Kurtzig의 아들들은 엄마의 창업을 배워 대를 이어 창업을 했습니다.

그들은 도전적입니다. 기존의 규제에 도전하고, 업계 질서에 도전합니다. VC들은 그들의 도전을 지원합니다. AirbnbUber 등 여러 기업들은 수천 억에 달하는 Funding을 받았습니다. Airbnb는 이제 세계 최대 Hotel chain인 Hyatt보다 높은 Valuation을 자랑합니다.

Silicon Valley에 거주하는 많은 Early adopter가 Tesla와 같은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가 번성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됩니다. 정부의 간섭 없이 현존하는 문제를 Technology로 푸는 집중력이 Silicon Valley를 이끌어 갑니다. 160여년 전 Gold Rush로부터 지금에 이르기까지Silicon Valley는 좋은 Idea에 기꺼이 큰 투자를 하는 Risk taking을 해 왔습니다. 인도계의 창업 비율이 높은 것은, 이 같은 Risk taking을 가족의 문화를 통해 대대로 전해 오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에 비해 한국은 단일 민족팀입니다. 해외 인재와 동포와 좀 더 섞여야 할 것입니다. 부족한 경험으로 준비 없이 도전하기 보다는, 노련한 경험과 젊음의 패기가 적절히 만난다면 Synergy가 될 것입니다. 첫 창업인 경우가 대부분인데, 좀 더 많은 Serial Entrepreneur들이 등장해야 할 것입니다.

규제와 대기업 중심 시장을 극복하려는 의지가부족합니다. 한국에서는 안 된다는 자기 Filtering 대신 도전해 보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Angel  투자와 좀 더 많은코치가 필요한 이유입니다. 창업자를 우대하는 사회적 분위기와 함께, 정부는 공정한 경쟁이 가능한 환경을 만들어 야합니다. 또한 민간 위주로 일관성 있게 창업 생태계를 만들어 가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Twitter 창업과 상장기업이 되기까지의 역사, 그리고 인문학적 엔지니어링 (유호현)

2009년 Hudson강에 여객기가 불시착했을 때 언론보다 더 빠르게 소식을 전한 것은 Twitter였습니다. 2011년 Arab의 봄을 이끌기도 했습니다.

실리콘밸리의 한국인_Image Backup

[Image 5. 2009년 Hudson강에 여객기가 불시착했을 때 언론보다 더 빠르게 소식을 전한 것은 Twitter였습니다. 출처:  Jānis Krūms’ twitpic]

Twitter에서는 다음과 같은 Engineering environment를 이용합니다.

  • JIRA (Ticket 관리)
  • IntelliJ IDEA (IDE)
  • Java
  • Scala (Big data 처리를 위한 Scalable programming language)
  • git (Version control)
  • Review Board (Code review)
  • Hudson

세상에 Engineer는 1%도 채 되지 않을 것입니다. Engineer의 관점이 아닌, 사용자의 관점에서 바라봐야 합니다. 사용자로서 Program이 자신에게 편할 때까지 개선해야 합니다.

스스로에게 충실하고 자신을 표현할 준비를 하십시오.

Zynga, 빠르게성장한게임업계소프트웨어엔지니어로일하기 (서준용)

Zynga는 Social network game 회사로, 대표작은 FarmVille입니다. Zynga는 Data-driven company로, Data 분석에 따른 빠른 대응이 매우 중요합니다. 이를 위해 다음과 같은 과정을 빠른 속도로 반복합니다.

  • MVP Minimum Viable Product
  • Tracking
  • Data Analysis
  • Proposal
  • Implementation
  • A/B Testing
  • Ramp up
  • Feature

업무를 위해 다음과 같은 Engineering environment를이용합니다. Skype, Cisco Jabber 등 협업을 위한 도구들이 눈에 띕니다.

  • Jenkins (Cron Jobs)
  • IntelliJ IDEA (IDE)
  • Sublime Text (Text editor)
  • DbVisualizer
  • Xcode
  • Charles Web Debugging Proxy
  • JIRA (Ticket 관리)
  • Skype
  • Cisco Jabber (화상회의)
  • RSA SecurID (VPN)
  • github

github을 통해 Code가 공유되며, Code review 없이는 Production은물론이고, Staging server에도 Code를 올릴 수 없습니다.

매일 오전 10시 30분에 Daily stand-up scrum이 있습니다. 이 자리를 통해 문제들을 공유하고, 경험 많은 선배들이 시간을 내어 문제를 함께 해결해 줍니다. 이 외에도 지식 공유를 위한 강연들이 열리는데, 일방향으로 설명을 하는 자리가 아니라, 자신이 아는 것들을 나누는 자리입니다. 분기에 한 번씩 All-hands meeting도 열리며, 큰 그림과 회사의 전략을 공유하는 자리입니다.

Silicon Valley에서 Job security는 상대적으로 낮습니다. 회사와 조직의 상황에 따라 언제든지 해고될 수 있습니다. 타국에 홀로 있다는 것은 향수를 낳으며, 한국과는 다른 문화는 일종의 장벽이 될 수있습니다. Silicon Valley에 산다는 것이 장점만을 가지고 있는 것은 아니므로, 장점과 단점을 잘 비교해 보고 Silicon Valley 진출을 생각해 보셨으면 좋겠습니다.

패널 토의 (2)

Twitter는 Bootstrap을 비롯해 개발한 내용들을 Open source로 공유합니다. 다른 회사들이 비슷한 기능을 개발하지 않아도 되며, Open source를 바탕으로 더 발전할 수 있습니다. Open Source가 개발자들에게는 취업의 지름길이 되기도 합니다. 기업의 이미지에도 도움이 됩니다.

Silicon Valley에는 오래 일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시각이 넓고 경험이 많습니다. Engineer와 Manager는 다른 Role입니다. Manager는 goal setting을 하고 진도를 확인하며, 뒷치닥거리를 합니다. 팀원들은 Goal을 잘 인지하고, 그에 맞게 가야 합니다. 그러나 한국은 Micromanaging의 경향이 강합니다.

Github과 Open source contribution은 Portfolio가 됩니다. Skill set이 중요한데, 자신의 역량을 이해하고 맞는 곳에 지원해야 합니다. 더 많은 고민이 필요합니다.

1년 정도면 영어는 적응이 됩니다. 미리 할 말을 준비하는 노력을 해야 합니다. 아이디어가 좋으면 사람들도 경청합니다. 그림을 그리면서 설명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Twitter는 Twitter University를 통해 신입 사원 교육을 수행합니다. 그 외에도 별도의 Program이 있습니다.

한국의 개발자들은 기다리지만, 미국은 먼저 개선 Point를 제안합니다. Owner가 되어 일을 하므로 발전하게 됩니다. 시키는 일을 하는 것이 아닙니다. 내 일을 마치는 것이 중요합니다.

[1] Conference 영상은 Ustream 에서확인하실수있습니다.

[2] “About Bay Area K-Group”, Bay Area K-Group

[3]영어표현으로는 ‘Skin in the game’이라고합니다.

[4] “Global Internet Phenomena Report”, Sandvine, 2H 2013

Advertisements

Written by Chris Choi

March 30, 2014 at 8:43 pm

Posted in Business

12 Responses

Subscribe to comments with RSS.

  1. […] Alliance에서 주최하는 강연에 종종 참석합니다. 지난 글에서 소개해 드린 “실리콘밸리의 한국人 Bay Area K-Group이 하이테크와 스타트업을 말하다!”를 통해서 느낀 바가 많았습니다. 평소에 쉽게 얻을 수 없는 Insight를 Startup […]

  2. […] 실리콘밸리의 한국인 1회 행사 내용 요약 […]

  3. […] 실리콘밸리의 한국인 1회 행사 내용 요약 […]

  4. […] 실리콘밸리의 한국인 1회 (2014년) […]

  5. […] [Link 1. “실리콘밸리의 한국人 Bay Area K-Group이 하이테크와 스타트업을 말하다!”, 2014년] […]

  6. […] 실리콘밸리의 한국인 2014 […]

  7. […] [Link 1. “실리콘밸리의 한국人 Bay Area K-Group이 하이테크와 스타트업을 말하다!”] […]

  8. […] [Link 1. “실리콘밸리의 한국인” 2014] […]

  9. […] [Link 2. 2014년 “실리콘밸리의 한국인” Conference] […]

  10. […] [Link 2. “실리콘밸리의 한국인 2014”] […]

  11. […] 네이버에서 열린 ‘실리콘밸리의 한국인’  Conference에 참석해 기념품을 받았다. 네이버의 대표 색상인 Green에 흰색 Logo가 깔끔하게 새겨진 Pad였다. […]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